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3.6℃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4.3℃
  • 흐림대구 26.0℃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4.1℃
  • 흐림고창 24.4℃
  • 제주 22.7℃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농업뉴스

태풍 뒤 불청객 세균벼알마름병, 관리 철저히

고온 다습한 환경 발생, 등록 약제 방제 필수

많은 비가 내린 뒤 발생하는 세균벼알마름병에 철저히 대비를 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세균벼알마름병은 비에 큰 영향을 받는 세균병으로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잘 발생하므로 방제시기를 놓치면 농가 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있어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현재 국내에는 세균벼알마름병의 저항성 품종이 없으며, 질소 비료를 과하게 사용할 때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삭 팬 뒤에도 비가 계속 되면 병원균이 주변으로 퍼지면서 피해가 커질 수 있다.
일단 발병하면 방제가 어렵고 이삭 여묾을 방해해 쌀 품질을 떨어뜨리므로 발병 전에 등록 약제로 철저히 방제한다. 현재 방제를 하지 않았더라도 추가 확산을 막으려면 다소 늦더라도 방제를 하는 것이 좋다.


국립식량과학원 재배환경과 노태환 과장은 “올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강수량도 많아 세균벼알마름병이 발생할 우려가 매우 높다”며 “병이 발생 또는 확산하기 전에 반드시 약제 방제를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