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2 (수)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4.2℃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축산

아프리카돼지열병 철저히 차단하여 비발생국 유지

여행객의 불법 휴대축산물등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통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 예방을 위해 해외로부터 유입요인을 철저히 차단하고, 농장단위의 차단방역을 강화하여 비발생국으로 계속 유지해 나간다는 의지를 밝혔다.

 

현재까지(27일 기준) 중국의 ASF 발생상황은 현재까지 총 93(19개성, 4개직할시)이 발생했으며,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어 앞으로도 당분간 지속적으로 발생될 것으로 예측된다.

ASF가 광범위하게 전파된 원인은 감염된 돼지의 혈액을 원료로 사용한 사료의 공급, 감염된 돼지의 불법 유통, 감염 돼지 도축후 가공장에 판매, 도축검사 부실, 생돈의 장거리 운송, 운송차량의 소독 등 방역관리 부실 등으로 조사되고 있다.

 

ASF의 지속적인 발생 원인은 농가의 조기발견 신고 미흡, 사람 등 잦은 왕래, 남은음식물 급여, 다수의 영세농가(2,600만호) 등으로 방역체계 부실과 농가의 방역의식 부족 등으로 분석되고 있다. 앞으로 전망은 중국정부의 ASF 방역조치 등을 감안하면 종전의 요녕성 전염사태와 같이 폭발적으로 발생할 가능성은 적지만, 장기간 발생·확산될 것으로 예측된다.

 

농식품부는 해외에서 ASF 유입예방을 위하여 여행객의 불법 휴대축산물과 해외여행 축산관계자 등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통제관리하고, 농장에서 남은음식물 급여와 야생멧돼지 등 방역관리를 통하여 ASF 발생을 사전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양돈농가로 하여금 축사내외 소독실시, 농장 출입차량 및 출입자에 대한 통제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하고, 돼지가 고열이나 갑자기 폐사하는 등 ASF 의심축 발견시 방역기관에 신속한 신고를 당부했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