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구름조금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2.3℃
  • 연무서울 1.1℃
  • 박무대전 0.7℃
  • 연무대구 0.0℃
  • 구름많음울산 3.2℃
  • 연무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4.5℃
  • 구름조금고창 1.8℃
  • 박무제주 6.3℃
  • 맑음강화 1.0℃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3.5℃
  • 구름많음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축산

가축별 적정사육온도 유지와 환기 철저

3주령 이하의 송아지 일 경우 폐사율 높게는 75%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는 가축 질별을 축종별로 분류해 알맞은 사양관리를 하면 질병 발생을 최소화 할 수 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에 따르면 날씨가 추우면 송아지 설사병과 폐렴 등 만성질환 발병 확률이 높아지고, 돼지와 닭도 겨울철 질병에 걸리면 생산성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에 철저한 사양관리가 필요하다.

 

어린 송아지 설사병은 3주령 이하의 송아지 일 경우 폐사율이 높게는 75%에 이르기 때문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발병 원인은 축사 주변 환경이 오염됐거나 감염 분변에 오염된 사료, 물을 섭취했을 때 발생하는데, 식욕부진으로 체중이 감소하고 구강점막이 건조해지는 등 심할 경우 폐사로 이어지기도 한다.

 

송아지 폐렴, 급격한 온도 변화를 피해야

이런 경우 송아지에게 수액을 공급해 주면서 상태를 호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또 송아지 폐렴은 어린 송아지에게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질병이다. 대개 4~5주령인 송아지에 발생하지만, 더 어리거나 많이 자란 송아지에서도 간혹 발생하기도 한다.

세균과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이 되기 때문에 추운 환경에 노출되거나 급격한 온도변화를 피하는 것이 폐렴을 막는 길이다. 폐렴은 조기 진단할 경우 쉽게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어린송아지를 사육하는 농가에서는 적정 축산환경 관리와 상시 질병 예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돈사 내부 일교차 10이하

돼지 호흡기 질병은 돈사 내부 온도와 습도 변동이 심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데, 호흡기 질병이 발생하면 사료효율이 떨어지게 된다. 예방을 위해서는 돈사 내부 일교차를 10이하가 되도록 제어하되, 돼지 사료효율이 가장 높은 18~20가 유지되도록 관리하면 된다. 이때 습도는 50~80%정도 유지해 주는 것이 좋다.

특히 겨울철 심하게 건조할 때는 통로에 물을 살포하거나 분무기에 의한 살포 등을 이용하여 건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적절한 환기와 함께

사육 적정 온도유지가 필요

닭은 저온에 노출 되었을 때 폐사율이 증가하며, 산란계의 경우 대부분 밀폐된 공간에서 사육하기 때문에 환기불량에 의한 유해가스 과다 등으로 호흡기 질병이 많이 발생한다. 따라서 겨울철에는 적절한 환기와 함께 사육 적정 온도유지가 필요하다. 산란계는 저온에 대한 저항성이 비교적 큰 편이지만, 갑작스런 추위에는 영향을 많이 받으며 기온이 떨어졌을 때 사료 섭취량은 증가하는 반면 산란율은 떨어져 사료효율이 나빠진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