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2℃
  • 구름많음강릉 14.8℃
  • 구름조금서울 13.9℃
  • 맑음대전 11.5℃
  • 구름많음대구 11.2℃
  • 구름많음울산 15.3℃
  • 박무광주 10.9℃
  • 구름조금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9.7℃
  • 구름많음제주 18.2℃
  • 흐림강화 12.4℃
  • 구름많음보은 8.0℃
  • 구름많음금산 7.9℃
  • 흐림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12.7℃
  • 구름많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인삼 곰팡이병 발생 억제하는 미생물 새로 발굴

잎에서 분리한 내생균… 병원균 균사 생장 30% 이상 억제
안정성·지속성 높아 지상부 병 효율적 예방, 방제 효과 커
내생균 미생물 농자재로 개발 위해 추가 연구 진행 계획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인삼 잎과 줄기 등 지표면 위에 있는 식물체의 부분인 지상부에 피해를 주는 주요 병을 안전하게 방제할 수 있는 미생물을 새로 발굴했다.

 

인삼에 점무늬병, 잿빛곰팡이병, 탄저병 등 지상부 병이 발생하면 잎과 줄기가 상하고 뿌리 생장이 더뎌지며 심한 경우 뿌리가 썩게 된다.

 

지상부 병 방제에는 주로 약제 등 화학방제를 활용하는데, 한 곳에서 최소 4년 이상 재배하는 인삼은 약제 저항성 병원균 출현 등으로 같은 약제를 연속으로 쓰는 것이 쉽지 않아 안전한 방제 기술이 필요하다.

 

인삼 내생균, 작물생육·병 저항성 높아

농촌진흥청이 이번에 발굴한 ‘슈도모나스 푸티다 피지비이89(PgBE89)’는 3년생 인삼 잎에서 분리한 내생균으로 인삼에 이로운 내생균(Panax ginseng Beneficial Endophyte)이라는 뜻으로 이름 붙였다. 내생균이란 식물체 안에서 일생의 일부 또는 전부를 보내는 미생물로, 식물에 해를 입히지 않으며 작물생육이나 병 저항성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준다. 내생균은 인삼에만 있는 것이 아니고 모든 식물이 다 가지고 있다.

 

‘PgBE89’, 병원균 균사 생장 30% 이상 억제

연구진은 자체 재배 중인 인삼에서 재배 시기와 조직에 따라 내생균을 분리하고 총 311균주를 확보했다. 그리고 이들 균주와 인삼 점무늬병, 잿빛곰팡이병, 탄저병 병원균을 함께 배양하는 실험을 통해 ‘PgBE89’를 선발했다. 연구 결과, ‘PgBE89’는 점무늬병, 잿빛곰팡이병, 탄저병 병원균의 균사 생장을 30% 이상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균사는 곰팡이 등을 포함한 균류에서 관찰되는 긴 실 모양의 구조를 말하며, 대부분의 곰팡이에서 영양생장의 주된 형태를 뜻한다.

 

▼점무늬병 ▼탄저병
무처리 PgBE89 무처리 PgBE89

 

실제, 2년생 인삼잎을 ‘PgBE89’ 현탁액(1.0×107cfu/㎖)에 3분 정도 담근 뒤 탄저병, 점무늬병, 잿빛곰팡이병 등의 병원균을 접종한 결과, 내생균을 처리한 잎은 내생균을 처리하지 않은 잎보다 잎의 병 발생 면적이 70~90%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동휘 인삼과장은 “내생균은 다른 미생물보다 안정성과 효과 지속성이 높은 만큼 인삼 지상부 병을 효율적으로 예방하고 방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항진균 활성 물질을 생산해 병원균 균사 생장을 억제하는 ‘PgBE89’ 내생균을 ‘인삼 병원균에 대하여 항균활성을 갖는 슈도모나스 푸티다 균주 및 이의 용도’라는 이름으로 특허출원(10-2021-0162504)을 마쳤다. 또한 균주 분리와 병원균 배양 관련 연구 결과는 지난해 국제 학술지 ‘3 바이오텍(3 Biotech)’에 실렸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내생균을 미생물 농자재로 개발할 수 있도록 병 피해가 많은 4~6년근 밭에 직접 처리하는 연구를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