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10.2℃
  • 맑음강릉 18.8℃
  • 흐림서울 15.7℃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7.2℃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6.9℃
  • 구름조금제주 18.1℃
  • 흐림강화 12.7℃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6.3℃
  • 맑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8월에서 10월까지 수확기 농촌 인력수급 지원

과수․채소 주산지 21개 중점관리 시․군 선정, 인력중개․일손돕기 집중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지자체와 함께 본격적인 수확기(8~10월)를 앞두고 추석 성수품 등 주요품목에 대한 중점관리 시·군을 중심으로 수확기 인력지원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과·배·포도 등 과일과, 고추·배추 등 채소류 수확에 인력 수요 집중

농촌은 8월 말부터 10월까지 본격적인 수확기를 맞아 농작업 인력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농작업 난이도, 특성 등을 고려할 때 수확기 필요인력 규모는 봄철 농번기(4월-6월)의 약 80% 수준 규모가 될 것으로 추정하며 순차적 수확이 이루어짐에 따라 농작업 시기가 분산되는 특징이 있다. 사과·배·포도 등 과일과, 고추·배추 등 채소류 수확에 인력 수요가 집중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른 추석에 따른 성수품 수확에 차질이 없도록 필요인력의 적시 공급이 중요한 상황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지자체와 함께 적시성 있는 인력수급 대응, 효율적 공급에 초점을 맞춰 수확기 인력지원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와 각 지자체는 수확기 인력 수요가 집중되는 주요 품목의 중점관리 시·군(21개소)을 선정, 월별·순별 인력수급 계획을 수립하고 인력수요 집중 시기에 인력이 적시 확보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수확하는 품목으로는 사과, 배, 복숭아, 포도, 고추, 배추이며 파종이나 정식은 마늘과 양파이다.

 

일손돕기 규모·지원 시기 등 사전 계획

인력 부족 우려되는 시기·지역에 중점적 인력 지원

시·도 및 중점관리 시·군은 각 품목·시기별 인력 수요에 따라 농촌인력중개센터의 인력 중개, 인근지역 대학·봉사단체 등을 통한 일손돕기 규모·지원 시기 등을 사전에 계획하여 인력 부족이 우려되는 시기·지역에 중점적으로 인력을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관계기관(국방부·법무부) 및 농협과 협력, 자체적으로 인력수요 해소가 어려운 지자체에 군장병·사회봉사명령자·기업 등 민간 자원봉사자 등을 연계 지원토록 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군(郡)지역에서 운영되는 농촌인력중개센터의 근로자 풀을 적극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올해 봄철 농번기(4~6월)에 인력중개센터는 연인원 68만 명의 일손을 중개하였으며 이는 전년 대비 46%가 증가한 규모이다. 중개센터 운영으로 인력공급 규모 확대, 지역 인건비 상승 억제 등에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으나 근로자 풀이 충분치 않아 인력수요 집중 시기에 어려움을 겪은 중개센터도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도시지역 구직자 모집활동 강화

농촌인력중개센터의 근로자 풀 확대를 위해 인근 도시지역 농협·고용센터 등과 연계하여 구인 홍보를 강화하는 등 외부인력 유입 확대를 중점 추진한다. 특히, 각 지역 귀농·귀촌센터(전국 85개소) 회원, 농촌 살아보기 참여자 등 귀농 희망자에게 관심 지역의 농업 일용근로 정보를 발송하는 등 도시지역 구직자 모집활동도 강화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농번기에 일시적·집중적인 수요로 인해 인력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었던 마늘·양파 주산지를 중심으로 농기계작업반 시범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인력중개센터는 농기계 보유·활용 가능한 인력을 모집·등록하고 농가의 농작업 대행 신청을 받아 이를 중개해주고, 농기계 작업자에게 작업장까지의 농기계 운송비 등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 농기계작업반 시범운영 방식 >

 

지원대상 : 마늘·양파 주산지 농촌인력중개센터(4개소 내외)

 

운영방식 : 농기계 보유·활용 가능자(작업자) 모집·등록농작업 대행 비용(임금) 책정 및 농가 홍보 및 신청접수작업완료 후 농가는 농작업대행료, 센터는 농기계운송비 등 지급

 

농기계작업반은 현재 일용근로자 중개 중심으로 운영하는 농촌인력중개센터에 농기계를 활용한 농작업 대행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인력 수요를 감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농작업 인력 수요가 많은 마늘·양파를 대상으로 주산지 재배면적 일부에 농기계를 이용한 파종·정식을 시범 추진하고 내년 수확기에도 농기계 작업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자체·농협 등과 협력하여 추석 성수품을 포함한 농산물 수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수확기 인력수급 지원에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