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26.6℃
  • 맑음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0.8℃
  • 구름많음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2.9℃
  • 맑음고창 28.5℃
  • 구름많음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25.0℃
  • 맑음보은 22.8℃
  • 맑음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18.8℃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병원균과의 처절한 전투에서 살아남은 0.0001% 미생물들

내성이 생긴 미생물들을 활용한 생물농약 개발 활발하게 진행중

이제 이레만 지나면 24절기 중 입하(立夏)에 접어들게 된다. 낮에는 여름 날씨인 것처럼 반소매 옷차림이 편하지만 밤이면 아직 한기가 느껴져 옷을 챙겨 입어야 한다. 연일 코로나-19 뉴스로 거리두기로 조심스럽게 지내다보니 어느새 4개월이 훌쩍 지나가 버렸다. 요즘은 코로나 백신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회자되고 있는데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전에 미리 우리 몸으로 하여금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비시키는 일종의 훈련인 셈이다. 훈련(訓練)이란 말은 어떤 일이 숙달되도록 되풀이하여 몸에 익혀놓는 과정을 말한다. 복잡한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 주위에는 훈련이 참 많다. 훈련소 때 가장 힘들었던 화생방 훈련부터 국가간 군사 훈련, 소방훈련, 민방위훈련, 가뭄대비훈련, 정전대비훈련, 재난대비훈련 등 그 종류와 수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다. 그만큼 대비하고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은 세상이라는 것을 간접적으로 나타내는 것 같다. 그렇게 많은 훈련들을 몸에 익혀놓아야 실제 상황이 닥쳐와도 침착하게 위기를 대처할 수 있는 것이다. 외부에서 적이 쳐들어와도 평소에 훈련을 잘 받아놓았으면 당황함 없이 대처를 하여 이겨나갈 수 있다. 미리 병원균 침략에 맞서 대비 해놓는 예방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