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7.9℃
  • 연무서울 23.8℃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7.1℃
  • 맑음울산 27.5℃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24.9℃
  • 맑음제주 28.4℃
  • 맑음강화 23.0℃
  • 맑음보은 25.1℃
  • 맑음금산 25.0℃
  • 맑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8.1℃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포토

대관령 풀밭으로 나온 한우 300마리

농촌진흥청, 올해 첫 방목
향후 5개월 간 초지 생활

▲ 방목된 한우 300여 마리가 초지에서 풀을 뜯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강원도 평창)에서 22일 올해 처음으로 한우 300마리를 대관령 초지에 방목했다.

방목한 한우들은 연구를 위해 키우고 있는 암소들로, 10월 말까지 5개월 동안 신선한 풀을 먹으며 자유롭게 생활한다. 초지는 260ha50여개의 구역으로 나눠 평균 6ha에서 23일씩 지내게 된다. 방목한 한우는 겨울이 시작되는 10월 말경에 다시 축사로 돌아간다.


▲ 한우 300여 마리가 방목될 초지로 이동하고 있다.

친환경, 동물복지를 위해 이뤄지는 방목은 노동력과 사료비 부담을 더는 데 도움이 된다. 한우는 최상의 목초를 먹으며 적절한 운동과 일광욕을 하게 되므로 번식률도 15% 가량 올라 번식용 암소에 효과적이다. 방목한 500내외의 소는 하루에 6070의 풀을 먹는다. 충분히 먹었다면 배합사료는 먹이지 않는다. 방목으로 번식우(암소) 생산비의 절반(46% 이상)에 달하는 사료비를 68% 정도 아낄 수 있다. 또한, 산지 이용 효율을 높여 한우산업 기반 안정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만희 한우연구소장은 한우 방목은 생산비 절감과 친환경, 건강한 소고기 생산을 바탕으로 농가와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앞으로 우리 한우산업도 지금의 어려운 상황을 슬기롭게 이겨내고 도약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방목된 한우 300여 마리가 초지에서 자유롭게 활동하고 있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