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화)

  • -동두천 9.8℃
  • -강릉 9.3℃
  • 흐림서울 9.8℃
  • 대전 10.5℃
  • 대구 10.2℃
  • 울산 11.2℃
  • 광주 13.2℃
  • 부산 11.0℃
  • -고창 11.8℃
  • 제주 15.0℃
  • -강화 10.1℃
  • -보은 9.6℃
  • -금산 9.7℃
  • -강진군 14.0℃
  • -경주시 10.8℃
  • -거제 11.9℃
기상청 제공

해외 동향

전체기사 보기

농업을 첨단산업으로 만든다

스미토모화학, 농업 문제 해결 위한 사업 창출

일본 종합화학 기업인 스미토모화학이 산적한 농업 문제 해결과 화학업계의 국제 경쟁제고를 위해 농업의 첨단산업화에 발벗고 나섰다. 일본 일경비즈니스 최신호에 따르면 스미토모화학은 ‘가업’인 비료사업을 계승하면서 미래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풍부한 농업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 성장 원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관동지방의 쌀 생산지인 도치기현 시모쓰케시 들녘에 미리 입력한 지형 데이터를 바탕으로 전자동으로 비행 드론을 투입, 30cm의 높이에서도 벼의 생육상태와 병충해를 확인한다. 특수카메라로 30cm 높이 벼 생육 점검 드론에 장착된 특수카메라는 벼의 생육 등의 환경에 따라 필요한 곳에만 농약과 비료를 살포한다. 과거처럼 전체 포장에 무작위로 살포하는 방식이 아니라 생육이 불량하거나 병충해 피해가 있는 곳이 선택적으로 관리가 가능한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이는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일본 농촌역시 고령화 등으로 농촌일손이 부족한 현실에서 드론이 노동력을 줄이면서 효율적으로 벼농사를 지을 수 있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스미토모화학은 변화하는 농업현실에서도 최적화한 방식을 통해 농업 생산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