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9.3℃
  • 구름많음강릉 7.5℃
  • 서울 9.4℃
  • 박무대전 10.2℃
  • 박무대구 1.9℃
  • 구름많음울산 9.5℃
  • 박무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9.4℃
  • 맑음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9.5℃
  • 흐림보은 -0.1℃
  • 구름많음금산 2.8℃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1.7℃
  • 구름많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해외 동향

전체기사 보기

사업구조개혁의 성공열쇠 농업!

스미토모화학의 핵심전략

일본 일경비즈니스에 따르면 스미토모화학은 ‘가업’인 비료사업을 계승하면서 미래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풍부한 농업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 성장 원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스미토모화학은 2개의 전략을 취했다. 하나는 ‘빨판상어 전략’이다. 스미토모화학은 세계의 기업들에게는 없는 독자의 유효 성분을 개발하여 그것을 해외 기업들에 제공, 새로운 농약 개발에 도움을 받는다. 제품화가 되면 그들의 판매망을 통해 ‘스미토모화학 제품’은 세계로 퍼져나가는 것이다. 이미 독일의 바이엘(BAYER)이나 바스프(BASF), 미국의 듀폰(DowDuPont)과 몬산토(Monsanto) 등의 기업들과 연이어 유효 성분의 공급 등에 관한 기술 제휴를 맺고 있다. 스미토모화학의 니시모토(西本) 전무는 “20년까지 각국에서 사용 허가 신청을 하는 4개의 유효 성분만으로 연 매출 1,000억엔이 넘을 전망이다”며 “우리만의 판매망으로 사업을 전개했다면 이 규모가 되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말한다. 농약은 오랫동안 사용하는 동안에 내성을 갖는 세균이나 해충이 나타나고 서서히 효과가 희미해져 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농약제조업체는 항상 새로운 유효 성분을 만들어내야 한다. 농약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