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4 (일)

  • -동두천 22.2℃
  • -강릉 31.1℃
  • 연무서울 23.1℃
  • 박무대전 24.1℃
  • 맑음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5.6℃
  • 박무광주 24.4℃
  • 맑음부산 26.2℃
  • -고창 23.2℃
  • 맑음제주 25.0℃
  • -강화 21.1℃
  • -보은 24.1℃
  • -금산 23.4℃
  • -강진군 24.6℃
  • -경주시 26.9℃
  • -거제 26.7℃
기상청 제공

농식품유통

전체기사 보기

가락시장, 상장·비상장 거래 논란…유통현실 감안 거래방식 다양해져

서울시농수산공사, 상품 ‘공급’으로 상장 의미 변화…공정경쟁이 우선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서울 가락시장의정가·수의매매 등에대해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지난 23일 입장을 내놨다. 공사는우선, 일본의 ‘중도매인의 산지 직접 집하가 우리나라처럼 아주 엄격히 제한되고 있는가?’라는 논란에 대해일본은 규정상 중앙도매시장 중도매인의 직접 집하가 ‘원칙적 금지, 예외적 허용’이나 실제 운영은 예외가 일반화된 상태로 품목의 제한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에서 중도매인의 직접 집하가 사실상 자유롭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은 일본 농정신문사 대표인 미야자와 신이치의 확인과 2016년 2월 공사 임직원의 출장에서도 확인된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일본의 오타시장과 츠키지시장을 방문해서 만난 중도매인들 역시 “중도매인의 직접 집하는 사실상 자유롭게 허용되고 있다”고 확인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공사는 “우리나라도 일본처럼 중도매인의 산지 수집 관련 규제를 완화해 도매법인과 중도매인 간의 선의의 경쟁체제를 만들어 출하자와 구매자에 대한 서비스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도매법인을 통한 상장거래가 도매시장 거래의 원칙인가’라는 문제에 대해선 상장의 의미가 유통현실을 반영해 거래방식이 다양화 되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