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화)

  • -동두천 9.8℃
  • -강릉 9.3℃
  • 흐림서울 9.8℃
  • 대전 10.5℃
  • 대구 10.2℃
  • 울산 11.2℃
  • 광주 13.2℃
  • 부산 11.0℃
  • -고창 11.8℃
  • 제주 15.0℃
  • -강화 10.1℃
  • -보은 9.6℃
  • -금산 9.7℃
  • -강진군 14.0℃
  • -경주시 10.8℃
  • -거제 11.9℃
기상청 제공

건강상식

전체기사 보기

조심 또 조심… 여성농업인 52.8% ‘넘어짐’ 사고 발생

농진청, 의식전환 및 작업환경 개선 등 실천과제 제시

# 전북 장수에서 30년 넘게 고추 농사를 짓던 한 모 할머니(78)는 고추 수확 중 땅 위에 있던 작물 줄기에 걸려 넘어져 골반이 골절되는 사고를 겪었다. 넉 달 동안 병원치료를 받은 한 모 할머니는 사고 이후 마을 부녀회원들에게 넘어짐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을 당부하고 있다. 여성농업인이 농업인의 절반을 넘게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넘어짐 사고 등 빈번하게 발생하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농촌진흥청이 발벗고 나섰다. 농업인의 업무상 질병 및 손상 조사에 따르면 농작업 시 발생하는 사고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넘어지는 사고로 34%에 달했다. 특히 넘어지는 사고는 여성농업인의 52.8%, 남성농업인의 23.8%에서 발생할 정도로 가장 빈번하게 발생했다. 또한 넘어지면서 주변의 돌출물 등 위험요소로 인해 또 다른 신체적 손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여성농업인의 경우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농진청은 이 같은 넘어지는 사고를 비롯해 여성농업인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실천결의 대회를 지난 22일(사)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와 함께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넘어짐을 비롯한 농작업 안전사고 발생을 줄이기 위한 의식전환 선언, 안전한 농작업 환경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