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건강상식

전체기사 보기

새로운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그리고 진단

치료를 받는다고 해서 이미 작아져 있는 뇌가 커지거나, 진행된 인지저하가 바로 돌아오는 것이 아니며 나이에 비해 빠르게 진행되던 그 다음 과정들이 줄어들거나 멈추는 것

알츠하이머병의 치료에 새로운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약 100년전 알로이스 알츠하이머라는 독일의사에 의해 처음 이 병이 보고된 이후 수많은 약제들이 알츠하이머병을 극복하기 위해 연구되어 왔습니다. 현재 4가지의 약물 (도네페질, 리바스티그민, 갈란타민, 메만틴)이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치매를 위한 약물로 사용되고 있으며, 인지, 기억, 언어, 이상행동등 다양한 방면에 대하여 유익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이런 약물들이 병 자체의 경과를 바꾸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의견이 분분한 상태입니다. 그동안 많은 약제들이 근본적인 알츠하이머병 치료에 대한 임상에 실패하면서, 큰 제약회사들이 힘들어하기도 하고, 정복이 어려운 병이 아닌가 하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2021년 아두카누맙 (aducanumab)이 미국 FDA에 신속승인을 받는 것을 시작으로 레카네맙 (lecanemab), 도나네주맙 (donanezumab)이 각각 2022년, 2023년 임상에 성공하였음이 발표되면서, 알츠하이머병 치료 방향에 큰 흐름이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이런 "맙"으로 끝나는 약물은 단일클론항체 (monoclonal antibody)로 축적되어 있는 아밀로이드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