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4℃
  • 맑음강릉 23.7℃
  • 흐림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1.5℃
  • 맑음대구 24.6℃
  • 구름조금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1.7℃
  • 맑음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18.7℃
  • 맑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18.8℃
  • 맑음금산 19.3℃
  • 구름많음강진군 21.7℃
  • 맑음경주시 20.9℃
  • 맑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진심으로 면목이 없습니다.

농기자재신문이 창간 11주년을 맞이했습니다.

농기자재신문은 농업기술 전파를 통해 농민들의 소득 확대와 농기자재 유통인들의 이익 창출 및 농기자재 생산업체의 사업 활성화에 기여하며 권익을 보호하는 한국유일의 농업기술 전문신문이라는 철학을 가지고 태동했습니다. 농기자재신문은 기존의 농업전문신문의 한계에 도전하고 싶었습니다. 외적으로는 읽을 것이 없어서 포장지를 뜯지도 않고 한쪽에 쌓여져 있다가 휴지통으로 직행하는 그런 매체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내적으로는 수익이 창출되더라도 농업과 전혀 관계없는 개인을 위한 부동산에 투자하는 등 개인의 부귀영화를 위해 사용되지 않도록 내부체계를 갖추어 가고 있습니다. 이는 농업을 통해 창출된 수익은 다시 농업으로 선순환 되어야 한다는 철학을 실현시키기 위함입니다. 농기자재신문은 힘들고 어렵더라도 밑바닥부터 한 발짝 한 발짝 도전해 나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독자들이 읽고 찾는 매체가 된다면 구독부수와 광고는 자연스럽게 늘어날 것’이라는 확신을 실현시키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그 노력들이 조금씩 현실로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동안 농기자재신문은 중앙언론의 어설픈 흉내 보다는 농업기술 전문신문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새로운 기술과 상품에 대한 깊이 있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