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화)

  • -동두천 9.8℃
  • -강릉 9.3℃
  • 흐림서울 9.8℃
  • 대전 10.5℃
  • 대구 10.2℃
  • 울산 11.2℃
  • 광주 13.2℃
  • 부산 11.0℃
  • -고창 11.8℃
  • 제주 15.0℃
  • -강화 10.1℃
  • -보은 9.6℃
  • -금산 9.7℃
  • -강진군 14.0℃
  • -경주시 10.8℃
  • -거제 11.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60년 외길 기업 ‘톱과 낫’으로 세계최고 기업 일구어

원예·조경 분야 전문가 10명 중 7~8명 사용 톱·낫·가위 등 150여 종 생산 국내 최대기업

국내산 ‘톱과 낫’ 등 농자재 한 분야로 세계에 우뚝 선 기업, 태흥이기공업사. 1959년 창립이후 국내를 넘어 40여 개국에 수출하며 세계로 뻗어나가는 기업으로 성장시킨 주역 우병현(84) 회장을 지난 9일 만났다. ‘백마표’ 브랜드로 알려진 태흥이기공업사의 톱과 낫은 원예·조경 분야 전문가가 애용하는 제품으로 정평이 나고 있다. 전문가 10명 중 7~8명이 사용할 정도로 유명하다. 백마표 브랜드가 오늘에 있기까지 애환과 성공담에 대해 들어봤다. 창립 60년 역사 속에 세계 속으로 우뚝 세계적인 메이커 성장 “감개무량” 우 회장은 “부산 서대신동에서 6명으로 시작한 기업이 이제는 전문가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신뢰를 받는 중견기업으로 자리를 잡은 것 같다”며 “과수원과 조경용으로 쓰는 전정용 톱은 전문가의 10명중 7~8명이 쓸 정도로 세계적인 메이커로 성장했다는 것이 감개무량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창립당시 태흥이기공업사는 목공용 톱과 끌, 대패 등 건축용 제품을 주로 생산했다. 당시만 해도 목조주택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에 목조주택 시장을 겨냥한 목공용 공구가 중심이었다는 것. 우 회장은 “산업이 태동을 하고 수공업적인 형태를 벗어나 기계화 되는 등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