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3℃
  • 구름조금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9.1℃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농업정보

전체기사 보기

전남농업기술원, 씨 없는 유자 신품종 개발 본격화

가공비용 절감 및 산업폐기물 최소화 효과 기대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박홍재)은 가공비용 등을 절감할 수 있는 맞춤형 씨 없는 유자 개발을 위한 연구에 본격 나섰다. 최근 미국 최대 친환경 식품 유통체인 홀푸드는 2022년 트렌드 식품으로 모링가, 강황 등과 함께 유자를 선정했다. 특히 한국은 세계 최대의 유자 생산국으로 알려져 있다. 26일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유자 가공품의 수출 증가세에 따라 유자 가공적성이 우수한 원물의 안정적인 공급이 요구되고 있으나, 현재 고흥이나 완도 등의 주산지에는 대부분 재래종이 주로 재배되고 있다. 이들 재래종은 씨가 많아 가공 시 씨 제거 작업에 비용이 많이 소요되고, 착즙 과정에서 발생한 폐기물 중 하나인 씨는 환경오염원이 되고 있다. 특히 유자잼, 유자차 등의 가공 제품은 주로 씨를 제외한 부분을 이용하고 있어 씨 적은 품종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은 씨 없는 품종 개발을 위해 국내외 45종의 유자 유전자원을 수집하고, 방사선 처리와 콜히친 처리를 통한 염색체 배가와 이후 3배체 유자 신품종을 만드는 전략을 수립하고 연구를 진행 중이다. 또한 고흥군농업기술센터와 공동으로 대과이면서 씨가 적은 우량한 아조변이를 선발하고, 전남대와는 유자에서 씨가


실시간 뉴스



배너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