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6.2℃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농업정보

전체기사 보기

2023년 ‘육묘업 신규 등록자 과정’ 교육 일정 확인하세요

육묘업 신규 등록을 위한 필수 교육으로 올해 총 4회 운영

국립종자원(원장 김기훈)은 육묘업 등록을 위해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육묘업 신규 등록자 과정’의 2023년도 운영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종자산업법’에 따라 종자를 발아시켜 묘(모종)로 키워 판매하는 육묘업을 하려는 경우에는 전문인력 양성기관(국립종자원·서울대․원광대․경북대)에서 실시하는 교육을 16시간 이상 이수하고, 철재하우스 등 시설 기준을 갖추어 해당 지자체에 등록하여야 한다. 2021년 기준 육묘업 등록 업체 수는 총 2,391개로 2018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연평균 16.7%의 증가율을 보였으며, 작물별로는 채소작물이 50.7%(1,212개)로 가장 많고, 다음이 식량작물 36.8%(880), 화훼작물 12.5%(299) 순이다. 육묘업 신규 등록자 과정은 육묘장을 경영하기 위해 알아야 할 관련 제도와 육묘산업의 이해, 육묘장 환경관리, 묘 생산 및 병해충 관리, 스마트 온실 활용 기술 등으로 편성되며, 교육과정 중에 선진 육묘장 견학 등을 통해 신기술을 습득할 기회도 제공된다. 올해 교육은 코로나19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집합교육으로 운영되며, 원광대(3월), 국립종자원(5월), 서울대(7월), 경북대(10월) 순으로 총 4회,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