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6 (토)

  • 구름조금동두천 -7.1℃
  • 맑음강릉 -2.1℃
  • 연무서울 -5.0℃
  • 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0.3℃
  • 맑음울산 0.7℃
  • 흐림광주 0.0℃
  • 맑음부산 2.0℃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5.3℃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축산

전체기사 보기

미·일·EU, 달걀 안전관리 핵심은 ‘저온 유통’

(사)대한양계협회, 산란일자표기 철회, 식용란선별포장업 3년 유예 촉구

양계업계와 식품약품안전처의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사)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의 ‘계란난각의 산란일자표기 철회 및 식용란선별포장업 유예를 위한 투쟁’이 64(2월 14일 기준) 일째 이어지고 있다. 양계 업계는 계란 안전대책과 관련, 현실에 맞는 정책을 시행해 달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지난 1일 ‘식약처장이 직무유기와 직권남용을 통해 난각 산란일자표기를 강행하려 한다’며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홍재 양계협회장은 “이달 23일 ‘난각 산란일자 표기’ 시행을 앞두고 농가들이 겪어야 하는 고통은 이루 말 할 수 없기 때문에 어떻게 해서라도 이번 시행 예정인 ‘산란인자표기’와 ‘식용란선별포장업’에 대한 앙계업계 입장이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각오로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계란 난각에 산란일자를 표시하는 것이 소비자가 신선한 계란을 선택하는데 도움이 되며 오래된 계란의 판매을 막기 위해서라고 하지만 두 가지 모두 큰 도움이 안 된다는 것이 협회의 입장이다, 계란의 신선도는 산란일자도 중요하지만 보관, 유통과정의 온도관리가 더 중요하다. 그리고 산란일자를 표시한다고 해서 오래된 계란의 유통을 법적으로 막을 수 없다. 이에 양계농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