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7.2℃
  • 맑음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7.4℃
  • 구름많음대구 5.8℃
  • 구름많음울산 5.6℃
  • 구름많음광주 10.3℃
  • 구름많음부산 8.0℃
  • 흐림고창 5.3℃
  • 흐림제주 13.4℃
  • 구름많음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축산

전체기사 보기

조선시대 목축업에 대한 모든 것이 담긴 ‘축산실록’ 출간

조선시대 백정들은 어떤 사람들이었을까? 조선왕조 역사와 문화 전반 포괄하는 매일의 기록

소나 말을 도축하면 벌을 받았다?! 조선시대 우리 선조들은 소와 말과 같은 가축을 어떤 식으로 사육했을까. 당시 도축을 담당했던 백정은 어떤 사람들이었을까. 이러한 질문들에 답을 주는 책이 출간됐다. 팜커뮤니케이션은 최근 조선시대 왕실과 조정의 일들을 담은 조선왕조실록에서 축산부문 이야기만을 뽑아 정리한 조선시대 목축업에 관한 기록 ‘축산실록’을 출판했다고 밝혔다. 저자인 남인식 작가는 경기도 광주 출신으로 건국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축산학을 전공했다. 축협중앙회 공채 1기로 입사해 농협중앙회 축산경제부문 기획담당 상무로 퇴직하기까지 30여 년 넘게 협동조합에서 목장관리, 농가 기술지원과 교육, 정책 기획 업무 등을 담당했다. 우리나라 최고의 젖소를 개량 보급하는 일과, 최대 한우목장을 총괄 관리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종합 축산체험 목장인 안성팜랜드의 설립 단계부터 기획을 맡아 운영하면서 말산업 대중화에 힘썼다. 10여 년 넘게 축산 전문 언론에 낙농산업 및 우유와 관련한 해외 정보를 연재하기도 했다. 이 책에는 역대 왕을 중심으로 정치, 군사, 사회제도, 법률, 경제, 산업, 교통, 통신, 종교 등 조선 왕조 역사와 문화 전반을 포괄하는 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