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6 (월)

  • -동두천 23.1℃
  • -강릉 20.7℃
  • 맑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4.2℃
  • 대구 22.8℃
  • 울산 22.1℃
  • 흐림광주 24.7℃
  • 흐림부산 24.1℃
  • -고창 25.4℃
  • 흐림제주 24.8℃
  • -강화 20.2℃
  • -보은 20.6℃
  • -금산 22.1℃
  • -강진군 23.0℃
  • -경주시 21.5℃
  • -거제 24.2℃




‘버섯응애’ 천적 활용해 친환경 방제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최근 양송이 재배농가 생산량 급감의 주요 원인인 ‘버섯응애’를 천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친환경 방제법을 개발했다.버섯응애는 배지가 오염되거나 불량할 때 주로 발생해 버섯 균사를 먹거나 자실체 조직에 구멍을 뚫어 피해를 입히고 수량을 감소시킨다. 또한 푸른곰팡이병 등 병해를 옮겨서 복합 피해를 일으킨다. 마일즈응애, 버섯응애·버섯파리 잡는다버섯응애는 한 번 발생하기 시작하면 짧은 시간 안에 급격히 늘어나 버섯 수확량을 줄어들게 하고, 생산을 전혀 못하게 한다. 오염된 농가가 이를 적절히 방제하지 않으면 다음 작기까지 계속 발생한다. 현재까지 등록 약제와 뚜렷한 방제방법이 없어 버섯응애가 발생하면 속수무책으로 피해를 입었다. 일부 농가에서는 식물유래 천연물질 등을 이용해 방제하고 있지만, 효과가 떨어지고 사용에 제약이 많아 방제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이번에 개발한 친환경 방제법은 버섯응애만 잡아먹는 포식성 천적인 ‘마일즈응애(=스키미투스응애)’를 이용하는 것이다. 마일즈응애는 버섯과 사람에게 전혀 해가 없다. 양송이를 배지에 넣기 전 물 청소를 한 후(1회), 균 접종 후(1회), 복토 전후(1회)에 방사하면 버섯응애의 피해를 막을 수

배너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실용화재단, 2016 종자사업 현장평가회 성료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류갑희)은 지난 9월 8일, 강원도 횡성에서 현장평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종자사업 현장평가회는 2010년도 이후 매년 개최되어 올해로 일곱 번째를 맞이했으며, 종자를 위탁 생산하는 종자생산자와 기관 및 업체의 종자수요자가 한자리에 만나 유망한 품종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고, 종자사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현장평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이번 현장평가회에서는 국립식량과학원의 식량작물 신품종 개발현황 및 실용화재단 종자사업 현황 등에 대한 발표, 행사장 인근에 조성된 전시포 및 채종포를 관람하며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는 현재 강원도 횡성․영월, 전북 익산․김제, 경북 안동에 채종단지를 운영하고 있으며, 특수미 ‘백옥찰’ ‘설갱’ ‘설향찰’, 밭작물 ‘강안참깨’ ‘신팔광땅콩’ ‘선풍콩’ 등 우수품종 종자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 현장평가회는 실용화재단에서 공급하는 고품질 종자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며, 현장평가회에서 나타난 품종 선호도는 2017년 생산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류갑희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이사장은 “이번 종자사업 현장평가회를 통해 유관기관 및 채종농가와 함께 정부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