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1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농우바이오, 교원 웰스팜에 안심종자 공급 최근 가정용 식물재배기 ‘웰스팜’을 출시한 환경가전 브랜드 교원 웰스와 농우바이오가 상생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농우바이오는 교원 웰스와 MOU를 맺고 웰스팜 식물재배기 환경에 적합한 특화된 안심종자를 개발공급 및 재배 기술을 제공한다. 농우바이오는 이번 교원 웰스팜 식물재배기 렌탈 사업에 안심종자를 독점 공급하게 됨으로써 향후 매출 증대는 물론, 새로운 종자 유통 채널의 확보로 안정적인 종자 사업을 영위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 농우바이오 최유현 사장은 “채소를 직접 키워 먹을 수 있는 웰스팜은 먹거리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는 요즘 최상의 대안이 될 것”이라며 “여기에 믿을 수 있는 안심종자 ‘농우씨앗’을 제공하게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교월 웰스의 웰스팜은 버튼 하나로 채소 재배에 필요한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 가정용 식물재배기다. 전자동시스템으로 빛, 온도, 영양분, 환기 등 식물 성장에 필요한 요소들을 자동 조율, 초보자들도 손쉽게 재배할 수 있다.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으로 광합성에 필요한 빛의 양과 세기를 조절하고 순환냉각기능으로 저수조 물 온도를 자동 제어해 날씨 및 계절의 변화, 온도, 햇빛 등 외부 환경 제약 없이

포토뉴스



배너

내년부터 쌀값안정 위해 쌀 생산조정제 본격 도입, 걱정없이 농사짓는 농업 실현
내년부터 쌀값안정과 쌀값 회복을 위해 쌀 생산조정제가 시행되고 계란 닭고기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사육환경표시제가 본격 시행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세종청사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업무보고 및 핵심정책 토의를 개최했다. 이번 토의는 부처별 하반기 핵심정책과제를 보고·점검하고, 향후 추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참석자들은 부처별 핵심 쟁점에 대해 활발하게 토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록 장관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및 수석보좌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 당·청 인사가 참석했다. 걱정없이 농사짓고 안심하고 소비하는 나라 농식품부는 우선 쌀 수급안정과 쌀값회복을 위해 신곡수요 초과량 이상을 시장에서 격리하는 방안 등 수확기 대책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9월에 조기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쌀수급안정을 위해 내년에는 쌀 생산조정제를 도입해 누적된 공급과잉을 해소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절감된 재원은 공익형 직불, 논 타작물 재배지원 등에 활용해 농정구조 개편을 뒷받침해 나간다는 것.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20년 전으로 후퇴한 쌀값, 도시


배너


원예용 종합살충제 델타메트린 ‘데스플러스’ 출시 ㈜경농(대표이사 이병만)이 원예용 종합살충제 델타메트린 유제의 새로운 상표명 ‘데스플러스’를 출시하고 대대적인 마케팅을 전개하며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경농의 신제품 ‘데스플러스’가 농약업계의 화제가 되고 있는 이유는 지난해까지 경농이 공급하던 ‘데시스’ 상표명의 새로운 상표명이기 때문이다. 바이엘, ‘데시스’ 상표명 일방적 회수 ‘데시스’는 경농이 지난 1981년 사과 잎말이나방에 등록한 이래 지난 36년간 총 28개 작물, 31개 해충에 등록하며 경농의 대표적인 종합살충제로 발전해 왔다. 지난 36년간 경농의 다양한 마케팅활동을 통해 전국의 과수원예 농업인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온 것. 하지만 바이엘은 2016년 6월 30일부로 상표명 사용에 대한 계약을 종료하고, 경농의 ‘데시스’ 상표명 사용을 금지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경농이 ‘데시스’ 제품을 생산할 수도, 상표명을 사용할 수도 없도록 조치한 것이다. 이후 바이엘이 직접 제품을 만들어 ‘데시스’ 상표명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때문에 지난해 농약업계에서는 “경농이 키워온 상표명을 바이엘이 빼앗았다”라는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언론마다 연일 “다국적기업의 횡포” “농약 원제사 갑질” “원제공급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