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8 (일)

  • -동두천 11.7℃
  • -강릉 17.6℃
  • 구름조금서울 14.7℃
  • 구름조금대전 13.1℃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5.1℃
  • 구름많음광주 15.4℃
  • 맑음부산 15.8℃
  • -고창 13.5℃
  • 맑음제주 17.9℃
  • -강화 14.2℃
  • -보은 9.8℃
  • -금산 10.0℃
  • -강진군 12.1℃
  • -경주시 11.5℃
  • -거제 13.4℃





포토뉴스



배너

2017년 FTA 피해보전직접지불금 지원 품목 도라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 이하 농식품부)는 5월 26일(금), ‘자유무역협정 이행에 따른 농업인등 지원위원회(이하 지원위원회)’를 개최해 2017년 피해보전직접지불금 지급품목은 도라지로, 폐업지원 대상 품목은 없는 것으로 결정했다. 지원위원회는 ‘자유무역협정 이행에 따른 농업인등 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로부터 2017년도 조사․분석 결과를 보고받고, 지원품목을 이와 같이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원센터는 ‘FTA 수입피해 모니터링’ 42개 품목과 농업인 등이 신청한 41개 품목에 대해 2016년 가격 동향, 수입량 등을 조사․분석한 결과, 피해보전직접지불금 지급대상은 도라지 1개 품목이며, 폐업지원 요건을 충족한 품목은 없다고 보고하였다. 한편, 농식품부는 상기 조사·분석결과에 대해 4월 14일부터 5월 4일까지 20일 간 농업인 등의 이의 신청을 접수한 결과, 블루베리와 포도의 지급품목 추가 의견이 있었으나 블루베리와 포도 모두 법률상 발동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으며, 수입기여도와 관련된 이의 신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급품목이 확정됨에 따라, 5월 29일부터 7월 31일까지 2개월 동안 피해보전직접지불금 신청을 접수할 계획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배너


원예용 종합살충제 델타메트린 ‘데스플러스’ 출시 ㈜경농(대표이사 이병만)이 원예용 종합살충제 델타메트린 유제의 새로운 상표명 ‘데스플러스’를 출시하고 대대적인 마케팅을 전개하며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경농의 신제품 ‘데스플러스’가 농약업계의 화제가 되고 있는 이유는 지난해까지 경농이 공급하던 ‘데시스’ 상표명의 새로운 상표명이기 때문이다. 바이엘, ‘데시스’ 상표명 일방적 회수 ‘데시스’는 경농이 지난 1981년 사과 잎말이나방에 등록한 이래 지난 36년간 총 28개 작물, 31개 해충에 등록하며 경농의 대표적인 종합살충제로 발전해 왔다. 지난 36년간 경농의 다양한 마케팅활동을 통해 전국의 과수원예 농업인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온 것. 하지만 바이엘은 2016년 6월 30일부로 상표명 사용에 대한 계약을 종료하고, 경농의 ‘데시스’ 상표명 사용을 금지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경농이 ‘데시스’ 제품을 생산할 수도, 상표명을 사용할 수도 없도록 조치한 것이다. 이후 바이엘이 직접 제품을 만들어 ‘데시스’ 상표명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때문에 지난해 농약업계에서는 “경농이 키워온 상표명을 바이엘이 빼앗았다”라는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언론마다 연일 “다국적기업의 횡포” “농약 원제사 갑질” “원제공급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