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12.3℃
  • 맑음고창 11.6℃
  • 맑음제주 14.8℃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12.2℃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국제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무기질비료 공급 차질 우려

요소·유황·DAP 등 국제가격 27~118% 급등
농협 계약단가 미조정시 무기질비료 생산업체 막대한 적자 불가피
정부와 농협의 적절한 대책 마련 절실

수년간 적자를 이어오던 무기질비료 생산업체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하반기 상승추세를 유지하던 국제원자재가격이 올해 초부터는 더욱 급등하면서 원료확보 등 어려움이 점점 커지고 있다.

 

국내 무기질비료 생산업체는 비료생산을 위해 필요한 원자재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요소는 중국(48%)·중동(46%) 등, 암모니아는 인도네시아(39%)·사우디아라비아(35%), 염화칼륨은 캐나다(65%), 인산이암모늄(Di-ammonium Phosphate, DAP)은 중국(99%), 유황은 일본(92%)에서 수입되고 있다.

 

문제는 무기질비료 주요 원자재인 요소·유황·DAP 등의 국제가격이 지난 4월 1일 기준으로 지난해말 대비 27~118% 급등하면서 수급이 매우 불안정해 지고 있다는 것이다.

 

요소 27%↑, 유황 118%↑, DAP 49%↑

요소는 4월 1일 기준 FOB 348$/톤으로 지난해 12월 274$/톤보다 27% 급등하고 있다. 중국의 요소비료 가동율이 절반으로 떨어져 생산량이 감소하고 내수판매 확대로 수출가격을 끌어올렸다. 또한, 동남아산 가격 동반 상승, 미국 한파로 인한 비료생산 장애 및 대형 암모니아 생산 설비문제와 북반구의 곡물가 상승 기대감으로 봄철 수요증가가 요소비료 가격상승의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유황은 4월 1일 기준 FOB 179$/톤으로 지난해 12월 82$/톤에서 118% 폭등하고 있다. DAP도 암모니아 수급 불안정과 중국의 내수공급 우선 정책 등으로 4월 1일 기준 FOB 543$/톤으로 지난해 12월 365$/톤보다 49% 폭등했다.

 

 

 

4~5월 봄철 성수기 농가공급 차질우려

국내 농업용 비료는 요소, DAP 등의 원자재가격 급등으로 수급이 불안정해 봄철 성수기인 4~5월경에는 농가 공급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복수의 무기질비료 생산업체 관계자들은 지난 3월까지는 전년도 재고를 활용해 어느 정도 공급이 원활했으나, 4월부터 원자재 재고부족 및 구매곤란, 해상운송 어려움 등이 가중되어 공급 차질이 예상된다는 의견이다. 특히, 무기질비료는 원자재가 제조원가의 70%를 차지해 국내 비료판매가격도 국제원자재 시세에 크게 영향을 받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원자재가격 급등에 따른 농협 납품단가 조정 필요

올해 농협은 비료 납품단가에 대해 국제 원자재가격 상승 추이를 고려하지 못한 채 전년도 수준으로 동결했다. 올해 초부터 계속되고 있는 원자재가격 급등에 따른 제조원가 상승에 대한 단가조정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비료업체는 막대한 영업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료업계 관계자는 “무기질비료 업계는 최근 정부의 환경규제 강화 및 무기질비료의 인위적 사용 감축 유도 등 어려운 경영여건에 더해 올해 원자재가격의 급등으로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실정이다”라며, “농협은 구매납품계약서의 계약 후 90일 경과 후 원자재가격 변동시 계약단가 조정, 조항에 따라 무기질비료 납품단가 조정에 대한 적절한 대책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서도 영농기 비료공급을 원활히 하기 위한 정부의 무기질비료 정책자금 금리를 대폭 인하함으로써 무기질비료 업계의 어려움을 덜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기질비료 업계는 정부와 농협이 무기질비료 수급안정을 위해 생산업체와 농가가 상생할 수 있도록 발전적 대안을 시급히 모색해 주기를 바라고 있다. 한편, 일부 농협 납품업체에서는 4월초 농협에 원자재가격 급등에 따른 계약단가 조정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