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9.8℃
  • 흐림대전 11.4℃
  • 흐림대구 9.0℃
  • 구름조금울산 7.4℃
  • 흐림광주 11.7℃
  • 맑음부산 10.2℃
  • 흐림고창 12.2℃
  • 구름조금제주 14.6℃
  • 흐림강화 8.8℃
  • 흐림보은 8.3℃
  • 흐림금산 9.1℃
  • 구름조금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7.7℃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농업뉴스

전체기사 보기

‘매실나무 꽃눈녹병’ 매실 잎 이상증상 관심 있게 관찰해야

경남농업기술원, 매실나무 꽃눈녹병균 비산 방지 철저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최근 도내 매실 과원에서 ‘매실나무 꽃눈녹병’이 발생하고 있어 재배 농가에 예찰과 방제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매실나무 꽃눈녹병’은 Caeoma makinoi 병원균에 의해 발생하는 병으로 지난 2016년 한국균학회지에 발생이 보고된 바 있다. 주요 증상으로는 매실 새가지 잎이 심하게 위축되거나 기형화되고 기형화 된 잎이 점차 확대되면서 노란색 반점이 생긴다. 이 반점은 미세한 포자를 형성하여 바람에 의해 날아서 흩어져 녹병발생을 더욱 확대시킨다. 현재 ‘매실나무 꽃눈녹병’을 방제하기 위한 등록약제는 없으며, 매실나무 발아기에 석회유황합제를 살포하거나 포자가 날아가 흩어지기 전인 4~6월경 매실 흰가루병에 등록된 테트라코나졸유탁제를 살포하여 발생을 감소시킬 수 있다. 또한 Caeoma makinoi 병원균은 청가시덩굴(Smilax siebolsii)과 기주를 교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매실나무 인근의 청가시덩굴(Smilax siebolsii)을 제거할 것을 권장했다. 경남농업기술원 이영숙 연구사는 “매실 잎 이상증상을 관심 있게 관찰하여 꽃눈녹병 발생 시 감염된 잎을 제거하고 병원균 비산 방지에 철저를 기해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