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2.0℃
  • 흐림제주 5.7℃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산업뉴스

전체기사 보기

제품에서 플랜트(설비) 수출까지, 수출2억불 달성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플랜트 수출 첫 사례 ‘혈액비료’ 성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올해 농기계, 비료, 농약 등 농업관련 완제품 수출과 더불어 기술과 노하우가 축적된 플랜트 수출을 처음 성사시켰다고 밝혔다. 재단은 올해 중국·베트남·카자흐스탄 등 3개국에 각 실증포를 설치, 총 52개 제품을 투입·검증하고 현장 시연회, 바이어와의 거래상담 기회를 제공해 수출성과를 발굴했다. 특히 중국에서는 산동성과 흑룡강성 2곳에 각각 8개사의 10제품씩 투입돼 실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처음으로 체결된 플랜트 수출은 ㈜나눔(대표 박해성)의 축산 폐혈액을 자원화 할 수 있는 기술을 상용화한 것으로, 해외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나눔’에서는 제품의 우수성을 입증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재단의 해외테스트베드 사업에 참여했고, 올해 현지 테스트베드에서 시험결과 혈액비료의 우수한 효과가 입증돼 그 결과를 바탕으로 현지거래선 발굴을 진행, 플랜트 수출에 성공했다. 올해 8월 중국 바이어와 수출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이달 내 중국 대련에 혈액비료 생산 플랜트 설비(1일 1톤)를 수출·설치할 예정이며, 금액은 70만 달러다. 이번에 수출하는 혈액비료 제조설비는 현재 음성공장에 설치돼 있는 혈액비료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