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4.4℃
  • 맑음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25.3℃
  • 맑음부산 22.8℃
  • 흐림고창 25.2℃
  • 흐림제주 27.9℃
  • 구름조금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18.7℃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도시농업

전체기사 보기

텃밭에서 열리는 또 다른 즐거움 ‘목공인문학’

자연의 이치에 따라 사는 삶

요즘 계절적으로 억센 여름농사철입니다. 봄이 준 선물이 이번 하지를 지나보면서 텃밭에는 무성한 풀이 제자리를 잡아나가고 있습니다. 하지 전후 이맘때는 1년 농사중 제일 바쁜 시기입니다. 이제 여름장마 시기입니다. 텃밭 도시농부들은 분주합니다. 먼저 감자 캐는 게 우선입니다. 이맘때가 되면 감자 잎과 줄기가 누렇게 변해가고 잎과 줄기가 완전히 마른 후 캐는 것이 좋지만 장마가 오기 전에 수확 하는 게 좋습니다. 올해 도시농부들은 감자 씨알이 작다고 합니다. 그리고 감자 북주기를 안 해서 그런지 시퍼런 색이 감도는 감자가 많다고 합니다. 땅이 주는 대로 받아들이기도 하고 소박한 욕심을 내어 보기도 합니다. 캐낸 감자는 그늘에 하루 이틀 말린 후 흙을 털고 구멍 난 상자에 넣어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게 좋습니다. 어떤 도시농부들은 기대하지 않았는데 감자가 많아 열렸다고 조금씩 나누어 주기도 하고 작년보다 더 수확량이 작다고 날씨 탓을 하기도 합니다. 비가 오면 잠시 쉬어가라는 자연의 이치 누군가에는 도움이 되고 또 해가되기도 하는 순환 관계 지금 농장에는 장맛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장마철에는 풀이 30~60cm 이상 자랍니다. 그래도 비가 그치는 중간 키 큰 풀을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