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0 (토)

  • 흐림동두천 28.3℃
  • 흐림강릉 23.3℃
  • 서울 27.4℃
  • 대전 24.5℃
  • 대구 24.9℃
  • 울산 24.1℃
  • 광주 25.6℃
  • 부산 23.9℃
  • 흐림고창 25.2℃
  • 제주 25.6℃
  • 흐림강화 27.4℃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3.8℃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인물포커스

전체기사 보기

한국농업 미래 100년을 위해서는 농산업 기초를 튼튼히 해야…

‘농업을 위한 시민의 모임’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지 3년여 지났다. 그동안 농업계의 크고 작은 문제들을 지적하고 조용히 개선해 오고 있는 ‘농업을 위한 시민의 모임’의 활동중추인 이준영 사무국장을 만나 농업 전반에 대한 의견을 들어봤다. 심진아 기자(이하 심 기자) ‘농업을 위한 시민의 모임’은 구체적으로 어떤 모임인가요? 이준영 사무국장(이하 이 국장) 우선 저에 대한 소개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저는 근 40여 년간 농업관련 기업에서 근무한 바 있습니다. 제가 40여 년 간 근무하면서 맡았던 업무는 농업 마케팅 관련업무로 영업, 보급, 신사업관련 일을 한 바 있습니다. 또한 대외적으로는 시민단체, 소비자단체, 농민단체를 전담하는 업무로 농산업을 보호하는 업무도 수행했습니다. 이러한 일을 수행하면서 많은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시대적으로 시민·소비자단체들의 발언권이 강했던 과거에는 이런 단체들이 농업에 대한 전문지식도 없이 오로지 강압적이고 폭력적으로 농업을 길들이려 하고, 농산업 현장에 대한 실상파악은 고사하고 관심조차 없으면서 국내 기준에는 맞지도 않는 글로벌 기준의 잣대를 들이대서 많은 농업인들과 관계자들을 힘들게 한 바 있습니다. 농기자재 생산기업들은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