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0℃
  • 서울 1.1℃
  • 대전 0.4℃
  • 대구 1.6℃
  • 울산 2.9℃
  • 광주 2.1℃
  • 흐림부산 4.3℃
  • 흐림고창 1.6℃
  • 제주 7.5℃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2.6℃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친환경농자재

전체기사 보기

뿌려만 놓으면 알아서 박멸하는 글로벌아그로㈜ ‘팜닥터 네마크린’

친환경 해충 사냥꾼, 파리류부터 나방류까지 골칫덩이 해충 잡는다

높은 기온이 유지되는 시설하우스에서는 겨울에도 작은뿌리파리와 고자리파리 등 파리류 피해가 꾸준히 발생한다. 이들 파리류는 천적인 곤충병원성 선충을 통해 친환경적으로 방제할 수 있다. 글로벌아그로㈜의 ‘팜닥터 네마크린’은 해충에 침입해 박테리아를 분출시키는 방식으로 48시간 이내 작은뿌리파리 등 골치 아픈 해충을 사멸시킨다. 작은뿌리파리 등 겨울철 시설하우스 창궐 작은뿌리파리는 대체로 10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다발생한다. 알, 유충, 번데기, 성충의 단계를 거친다. 활동이 가장 활발한 25℃를 기준으로 알에서 성충까지 1세대가 지나는 데 약 22일 걸린다. 성충의 수명은 약 3~4일이며 수분이 많은 토양 표면과 양액재배 작물에서는 암면 위나 고여 있는 물에 산란한다. 작은뿌리파리 유충은 햇빛을 싫어하고 수분이 많은 곳을 좋아해 주로 작물의 뿌리 부분에서 서식하며 곰팡이와 썩은 유기물뿐만 아니라 작물의 뿌리를 가해한다. 유충 피해를 입으면 뿌리의 발달이 불량해지고, 수분이나 양분의 이동을 방해해 생장이 늦어지는 피해가 발생한다. 성충은 20~25℃ 시설하우스에서 월 2회도 발생한다. 발효 중인 퇴비에 많이 산란하기 때문에 포장에 유기물을 다량 시용한 경우 피해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