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맑음동두천 17.8℃
  • 구름많음강릉 21.0℃
  • 황사서울 16.6℃
  • 황사대전 17.4℃
  • 흐림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2.7℃
  • 박무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19.2℃
  • 흐림고창 15.3℃
  • 구름조금제주 22.9℃
  • 맑음강화 16.3℃
  • 흐림보은 16.0℃
  • 흐림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5.3℃
  • 구름조금거제 19.7℃
기상청 제공

포토

봄의 시작 알리는 '칼라' 국내기술로 활짝피다

농촌진흥청, 꽃 모양 둥근 무름병 저항성 ‘코튼캔디’ 새로 개발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봄을 맞아 소비시장과 농가 기호를 반영해 육성한 ‘칼라’ 새 품종과 기존 보급 종 가운데 인기를 얻고 있는 품종을 소개했다.

 

칼라는 ‘환희’, ‘열정’이라는 꽃말에서 알 수 있듯이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날, 결혼식에 즐겨 사용하는 꽃이다. 특히 하얀색 칼라는 깨끗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풍겨 공간을 식물로 장식하는 ‘식물 인테리어’(플랜테리어) 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농촌진흥청이 육성한 흰색 칼라는 꽃 모양이 우수하고 병에 강하며, 품종마다 피는 시기가 달라 재배하기도 유리하다. 새로 개발한 ‘코튼캔디’는 꽃 모양이 둥글고 깔끔하며 칼라 재배할 때 가장 문제가 되는 무름병 독특한 냄새가 나면서 흐물흐물해져서 썩는 식물 병해에 중간 정도 저항성을 지닌 품종이다. 2020년 기호도 평가에서 5점 만점에 4.1점을 받아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우수 계통인 ‘원교 C4-21호’은 꽃이 늦게 피는(만생) 종으로, 식물 세력(초세)이 강하고 꽃잎 포개짐이 우수해 꽃 모양이 아름답다. 기존 품종 가운데 2017년 육성한 ‘스완’은 꽃을 피우는 데 걸리는 시간[개화소요일]이 짧아 일찍 출하할 수 있고 꽃수가 많다. 둥근 화포[꽃을 둘러싸고 있는 잎, 꽃 떡잎]를 지니고 있으며 기호도 평가에서 4년 동안(2017년~2020년) 4.0점 이상 좋은 평가를 받아 시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2008년 육성한 ‘몽블랑’은 꾸준히 사랑받는 중생 품종이다. 무름병에 강하며 특히 꽃 모양이 우아하고 아름다워 농가 만족도가 높다.

 

 

농촌진흥청은 지금까지 흰색 칼라 10품종, 유색 칼라 2품종을 육성했다. 국산 품종 보급률은 2015년 9%에서 2020년 15.6%로 꾸준히 늘고 있다. 연구진은 품종 개발 단계에서 무름병 저항성과 자구[구근식물 등의 모구에서 나오는 새끼구] 증식률을 조사해 선발하는 방식으로 국내 재배 환경 적응력이 높은 품종을 개발하고 있다. 아울러 흰색뿐 아니라 국내 품종이 부족한 유색 품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원희 화훼과장은 “칼라는 고급 꽃으로 인식돼 안정적인 소득 작목으로 인정받는 만큼 무름병에 강한 우수 품종을 개발해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되겠다”고 전했다.

 

국산 품종 칼라를 재배하는 김동규 씨(전북 익산시 팔봉동)는 “국산 칼라는 무름병에 강하고 꽃색이 아름다우며, 수확기 조절이 가능하다”며 “이런 우수한 품질에도 불구하고 국내 품종에 대한 도매인들의 인식이 낮아 아쉬운 점이 있는데 차츰 개선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