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11.5℃
  • 서울 10.7℃
  • 구름많음대전 10.3℃
  • 흐림대구 9.0℃
  • 구름많음울산 10.6℃
  • 구름많음광주 11.9℃
  • 흐림부산 13.7℃
  • 구름많음고창 8.3℃
  • 구름많음제주 14.0℃
  • 흐림강화 9.3℃
  • 흐림보은 7.3℃
  • 구름많음금산 8.0℃
  • 구름많음강진군 10.3℃
  • 구름많음경주시 7.2℃
  • 구름조금거제 11.0℃
기상청 제공

사과 당도, 나무에 달린 채로 측정한다

농촌진흥청, 근적외선으로 수확 전 확인하는 기술 개발
‘후지’에서 다른 품종으로 단계적 확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사과가 나무에 달려 있는 상태에서 근적외선(NIR)으로 사과 당도를 빠르게 측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과일 당도는 과일이 잘 익었는지를 판정하는 생육 품질의 중요한 지표이다. 품질 좋은 사과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사과 당도가 기준치에 알맞게 도달했는지를 관찰해 수확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사과를 딴 뒤에야 당도를 측정할 수 있어 당도에 따라 수확기를 판별하는 것이 어려웠다. 일반 당도계는 수확한 사과를 잘라 즙을 낸 뒤 당도를 측정해야 한다. 유통·저장 중 열매를 선별할 때 사용하는 근적외선 당도 측정기술이 있지만, 이를 나무에 달린 열매에 적용하기에는 정밀도가 떨어진다.

 

농촌진흥청이 새로 개발한 기술은 사과 생육 후기부터 수확기까지 나무에 열매가 달린 상태로 당도를 진단하는 것이 핵심이다.

 

연구진은 사과 ‘후지’ 열매의 당도를 이루는 고형분 성분 함량에 따라 당도가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계산식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이 측정값을 근적외선 기기에 적용한 결과, 생육 후기부터 나무에 달린 사과의 당 함량을 0.9수준으로 비교적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었다.

 

 

특히, 이번 기술은 휴대와 조작이 간편한 근적외선 기기를 활용해 현장에서 정밀하게 당도를 측정하는 기술을 확립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농촌진흥청은 올 하반기, 기술을 접목한 근적외선 기기를 산업체와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모바일 화면을 통해 농가에서 사과 당도 상태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기술 적용 대상 품목을 ‘후지’에서 다른 품종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함으로써 품종 고유의 당도 기준과 숙기에 맞게 품질 관리가 이루어지도록 정보를 축적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사과연구소 이동혁 소장은 “새로 개선된 사과 과실 당도 측정기술을 활용한다면 나무 생육 관찰과 빅데이터 수집으로 과수원 디지털 농업 연구와의 접목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전남 장성에서 사과 재배를 하는 박성민 농업인은 “농가 현장에서 안정적으로 과실 품질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배너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