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6 (금)

  • -동두천 7.2℃
  • -강릉 11.8℃
  • 황사서울 7.4℃
  • 황사대전 12.4℃
  • 황사대구 15.4℃
  • 황사울산 14.1℃
  • 황사광주 10.7℃
  • 황사부산 15.5℃
  • -고창 8.5℃
  • 연무제주 12.8℃
  • -강화 7.6℃
  • -보은 12.4℃
  • -금산 11.4℃
  • -강진군 11.4℃
  • -경주시 15.4℃
  • -거제 16.2℃
기상청 제공

고구마 바이러스 무병묘 호평… 10년 내 대체

수량 증대, 품질 향상… 올해 1000만 주 공급

고구마 재배 농가의 소득 향상을 위해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는 고구마 종순 무병묘(Virus Free) 공급체계가 구축됐다. 국내에서 밝혀진 고구마 바이러스는 얼룩무늬바이러스, 잎말림바이러스 등 8종이다. 두 종류 이상의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고구마 수량이 최대 80%까지 감소해 재배 농가에 큰 피해를 준다.


대량증식 기술… 민간이전
농촌진흥청은 지난 2010년 액체배지를 이용해 단기간에 다량의 묘를 생산해내는 ‘고구마 무병묘 대량 증식 기술’을 개발해 농업기술센터와 민간업체에 기술 이전했다 또한 조직배양 담당자를 대상으로 생산기술 교육을 실시해 전문가를 육성해 왔다. 이러한 결과 2014년 57%에 달하던 고구마바이러스 감염률이 2016년 5∼42% 수준으로 감소했다. 또한 재배 시 감염묘에 비해 수량을 최대 40%까지 늘릴 수 있는 것은 물론 당도가 높고 껍질색이 선명해져 품질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지난해까지 무병묘 재배는 전체 고구마 재배 면적의 12%를 차지했다. 무병묘 재배 고구마를 씨고구마로 사용한 양까지 포함하면 40% 이상을 무병묘 재배로 볼 수 있다.
농진청은 올해 무병묘를 1000만 주 이상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재배 면적으로 따지면 940ha 가량 된다. 또한 신품종인 ‘풍원미’, ‘호감미’, ‘진율미’ 등에도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농진청 김두호 국립식량과학원장은 “향후 10년 내 재배 면적 대부분을 바이러스 무병묘와 무병 씨고구마 재배로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무병묘의 대량 생산과 보급을 위해 자치단체, 민간업체 등과의 연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