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8 (수)

  • -동두천 27.5℃
  • -강릉 31.1℃
  • 연무서울 27.2℃
  • 박무대전 28.8℃
  • 맑음대구 30.0℃
  • 맑음울산 29.9℃
  • 박무광주 29.2℃
  • 맑음부산 30.4℃
  • -고창 28.4℃
  • 박무제주 27.2℃
  • -강화 26.3℃
  • -보은 28.5℃
  • -금산 27.6℃
  • -강진군 28.5℃
  • -경주시 30.8℃
  • -거제 29.4℃
기상청 제공

현장/탐방

신뢰성 높은 제품 보급 통해 농업생산성 제고 및 기술력 선도

찾아가는 A/S 실천, 농가 불편 최소화


“미듬에서 보급하는 전동가위나 인산비료 등의 품질은 농민이 먼저 알아봅니다”
태풍 쁘라삐룬이 지나고 무더위가 한창이던 지난 5일 경기 여주 본사에서 만난 (주)미듬 총괄본부장 임상복 전무는 “국내 농업시장에서 짧은 시간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었던 것은 품질에 대한 높은 신뢰성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번 살포로 3년 지속효과 인산비료 각광
기존 제품과 차별화, 인산비료 함유량 43%

미듬은 지난 2013년 1월 본격적으로 국내 농자재시장에 뛰어든 신생회사다. 창립이후 미듬은 전동가위, 인산비료를 비롯해 효소, 산소발생기 등을 보급하며 농업기술력을 한단계 상승시키며 농가의 신뢰를 쌓아가고 있다.


전국의 과수 농가 등에 보급하는 천연인산비료 ‘코츠린’은 과수나무를 심는 초기부터 과수농가의 고민을 단숨에 덜어내는 효자 노릇을 한다고 했다.


임 전무는 “농민에게 농작물은 자식과 같이 소중한 존재이기 때문에 품질 좋은 제품을 나무에 주려는 것은 이심전심”이라며 “인산이 부족한 토양에 최적화한 비료로 시비할 경우 다른 유기질 인산 제품의 층에 비해 뿌리가 뻗어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을 정도”라고 했다.


일본에서 직수입한 ‘코츠린’은 식용뼈에서 젤라틴 가루를 추출해 정제된 고급인산비료로 인산 함유량이 43%에 달한다. 뿐만 아니라 0.5%의 구연산에도 녹기 때문에 효과가 빠르고, 지속률이 높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임 전무는 “코츠린은 영양분을 전달하기 쉽고, 작물에 빠르게 흡수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며 “과립형태로 돼 있어서 살포시 날리지 않고 토양과 혼합하기 쉬우며 빗물에 의해 토양 심층부까지 침투할 수 있기 때문에 결실 효과 높게 한다”고 했다. 이는 인산이 작물 뿌리의 발육은 물론 줄기, 잎 등 생장과 개화를 촉진하는데 탁월한 효능을 보이는 것은 물론 꽃, 열매, 종자를 위한 필수 비료로 쓰이기 때문이다.


인산이 부족하면 과수나무의 잎만 무성하게 되는 것은 물론 열매가 잘 맺지 않게 된다는 것.  그는 “과수농사에 초기 발육을 좋게 하는데는 인산비료만큼 효과적으로 없다”며 “최근 보급하고 있는 코츠린은 기존 타사제품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높은 인산 함량으로 도장지를 예방하고 과일의 비대촉진과 과수나무의 일조량의 부족문제를 해소하는데 효과가 높다”고 강조했다.


이는 인산이 부족하면 질소가 증가하고 사상균에 의한 다양한 종류의 병이 발생해 농산물의 상품성은 물론 힘들여 지은 농사를 망치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품질 좋은 인산비료는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다. 임 전무는 “코츠린의 우수한 효과는 올해와 같이 냉·동해의 문제를 극복하는데 효과적”이라며 ‘한번 살포하면 3년 이상 효과가 지속되기 때문에 농업 생산비를 줄여 농가 경영개선 효과도 거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체 공학적 슬림한 디자인으로 업계 선도
2시간 충전으로 8시간 사용

이와 함께 미듬이 보급하는 전동가위는 스위스 전통의 정밀기계와 컴퓨터 기술이 융합한 충전식 전정가위로 사용 농가의 높은 신뢰 속에 보급이 늘고 있다. 임 전무는 “전동가위 하면 스위스산 ‘펠코’를 따라올 제품이 없다고 본다”며 “전동가위의 생명인 절삭력과 배터리 효율성이 독보적일 뿐만 아니라 최소의 힘과 간편한 조작으로 강하고 빠르면서 정확한 절단이 가능해 사용 농가의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고 했다.


보급 기종 중 820제품은 최대 절단경이 45㎜로 고출력을 통한 절단력을 보유해 톱이 필요 없을 정도로 강력한 하이파워 모델이다. 801은 738g의 초경량 모델로 최대 절단경 30㎜로 포도 및 과수전정에 적합하게 제작됐다. 또한 가위의 생명인 가위의 절단 날도 내구성이 뛰어난 블레이드(날개)를 사용했으며 부품의 정밀도를 통해 절단력이 일정하게 유지하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임전무는 “가위의 날개폭도 50~70%로 자유롭게 조절이 가능해 잔가지를 비롯해 큰 가지 등 상황에 따라 전정이 가능한 3단계 절단모드를 탑재해 작업의 효율성을 높였다”며 “배터리는 휴대폰과 같이 간편하게 2시간 충전으로 최대 8시간 동안 사용이 가능하고 배터리 잔량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했다.

 
또한 인체 공학적인 슬림한 디자인을 채택해 중량감을 줄이면서 작업자의 몸에 밀착한 구성으로 작업의 편리성을 높인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간편한 조작시스템으로 오른손잡이와 왼손잡이 모두 사용이 가능토록 했으며 가위날의 본체를 열지 않고도 교체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임 전무는 “농작물 뿌리 영양분 흡수에 도움을 주는 산소발생기 ‘옥시업’을 출시, 농업용수 수질개선 및 생육이 왕성한 농작물 수확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했다.


산소발생시 ‘옥시업’은 촉매에 의한 화학반응을 통한 활성산소 증식을 통해 각종 미네랄이 함유된 농업용수로 환원시키는 효과를 갖게 하는 것은 물론 물속의 병원균 등 유해물질에 대해서도 살균효과를 발휘한다. 임 전무는 “옥시업은 작물의 뿌리의 호흡, 발근 영양수분의 흡수를 원활히 한다”며 “토양 병해를 활성산소가 억제하는 것은 물론 호기적인 환경을 조성,  혐기성 미생물을 억제하고 유용한 호기성 미생물을 증식 시키며 토양의 떼알구조나 양분의  유효과를 갖게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미듬은 감귤 및 사과 등 과수농가의 필수품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는 반사필름 ‘광씨트’를 비롯해 콤프레서 ‘파워라인’, 실리콘 건 등 농업과 산업을 아우르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임 전무는 “미듬 제품이 있는 곳은 어디든지 찾아가는 A/S를 실천해 농가의 불편을 최소화해 나가겠다”며 “농가의 생산성을 높이는 제품을 편익장비 등을 꾸준히 보급해 농가소득 제고에 도움이 되도록 다양한 제품을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주)미듬  전동가위  인산비료  산소발생기  코츠린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