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9 (목)

  • 맑음동두천 3.4℃
  • 구름조금강릉 7.8℃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8.5℃
  • 황사대구 9.6℃
  • 맑음울산 9.6℃
  • 황사광주 10.8℃
  • 맑음부산 10.4℃
  • 구름많음고창 9.4℃
  • 맑음제주 14.6℃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7.4℃
  • 맑음강진군 7.6℃
  • 구름조금경주시 7.0℃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인물포커스

팜한농, 신임 CEO에 이유진 전무 선임

장성식 상무, 작물보호제·비료·종자 연구조직 통합 CTO로 선임

김용환 부사장 후진 양성 및 해외사업 지원 조언자 역할 수행

권정현 상무 해외사업부 통합 지휘

 

팜한농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최고경영자(CEO)에 이유진 전무(사진)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유진 신임 CEO1990LG화학에 입사해 생산기술, 경영기획, 마케팅 등의 업무를 거쳐 2011년부터 LG도요엔지니어링과 서브원에서 플랜트 분야를 담당했다. 201612월 팜한농에 합류해 2년 가까이 인수 후 통합(PMI, Post Merger Integration) 작업과 경영혁신을 이끌어왔다.

 

팜한농 관계자는 이유진 신임 CEO는 폭넓은 업무 경험과 강한 실행력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적임자라며, “앞으로 연구개발(R&D)과 글로벌화에 역점을 두고 팜한농을 세계적인 그린바이오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팜한농은 신임 CEO 선임과 함께 조직도 새롭게 재편한다. 연구개발(R&D)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CTO(Chief Technology Officer) 조직을 신설해 작물보호제, 비료, 종자 등 3개 사업부 연구 조직을 통합하고, CTO로 장성식 상무를 선임했다. 이와 함께 3개 사업부 해외사업 조직도 통합해 권정현 상무 지휘 아래 운영한다.

 

한편 LG화학 편입 이후 팜한농을 이끌어온 김용환 부사장은 젊고 유능한 인재에게 길을 열어주기 위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김 부사장은 인수 초기 조직 안정화와 선진 조직문화 구축에 이바지했다. 또한 비주력 사업 정리와 새로운 사업 기반 마련에 주력하며 글로벌 그린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다졌다. 김 부사장은 앞으로 후진 양성과 해외사업 지원 등의 분야에서 조언자 역할을 하며 팜한농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