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20.1℃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8.4℃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9.7℃
  • 흐림보은 17.7℃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농산자재

우리농업의 미래, 글로벌 농업강국으로 도약

농업에 불고 있는 첨단화의 바람
농산업전문전시회
‘대전국제농업기술전(TAMAS)’ 개최

과거의 농업 경쟁력이 노동력과 토지 자원에 있었다면 미래의 농축산업은 자본과 기술의 집약도에 따라 경쟁력이 달라질 것으로 보고 있는 가운데 국내 농기자재 산업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농산업전문전시회가 열렸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 권평오,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이하 KOTRA)가 대전광역시와 함께 25일부터 사흘간 대전엑스포시민광장에서 국내 대표 농산업 전문전시회 ‘2019 대전국제농업기술전(TAMAS 2019)’는 국내 농기자재 산업의 글로벌화를 도모하면서 우수제품 및 신기술의 해외 진출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KOTRA는 국내 농기자재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지원을 위해 세계 14개국에서 57개사 바이어를 초청했다. 60개 국내기업과 180여건 수출 상담을 주선했다.


올해 13회 맞이 187개사 참가
1995년부터 격년으로 열려 13회를 맞이하는 대전국제농업기술전은 올해 187개사가 참가해 328부스 규모로 구성됐다. 농기계·농기자재와 축산, 과수임업기계, 종자종묘, 원예, 농업관련 정보통신(IT) 기술 등 다양한 품목이 선보였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농업선진화와 스마트기술로 새단장해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자리였다.


농업 전문가들은 스마트 농업, 정밀 농업, 지속 가능한 친환경 농업 등 미래 농업을 위한 ICT (정보통신기술), AI (인공지능), IoT (사물인터넷) 등이 융·복합된 농단 농기계, 시설·기자재의 연구 개발과 실용화 등이 전략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에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 농업의 미래를 제시하기 위해 글로벌 농업 기술 및 트렌드 세미나도 준비됐다. 세미나에서는 농기계 및 4차산업 혁명, 해외 진출전략을 실제 사례 중심으로 구성해 농업 관련 종사자의 이해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OTRA 이민호 무역기반본부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전국제농업기술전은 미래 대비 농업기술 트렌드를 소개하는 등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 및 국내판로 개척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업계 종사자가 여러 신제품을 미리 경험할 수 있는 장으로 국내 농업기술의 글로벌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기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농업 노동력 부족과 고령화
첨단 시설과 기술혁신으로 극복

농업 농촌의 노동력 부족과 고령화는 갈수록 심화되고 있고 이러한 농업의 문제는 변화의 계기가 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농업은 농업용 로봇이나 자율주행트랙터, 농업용 드론 등의 첨단 농기계 시설에 기술적인 혁신으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의 우수한 ICT (정보통계) 기술력과 소셜네트워크 시스템 등의 첨단 기술이 농업에 녹아들면 큰 혁신과 도약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그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러한 농업계의 변화는 농업분야의 기업에도 변화를 불러오고 있다. (주)경농의 경우 1957년 창사 이래 꾸준한 R&D 투자와 우수한 제품력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농업종합솔루션 기업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경농의 이러한 변화는 10년 전 신규 사업으로부터 시작된다, 단순히 농약을 판매하는 회사가 아닌 농업인의 진정한 동반자로써 거듭나기 위해 농업종합컨설팅기업으로 발판을 위한 신규사업을 시작했다.


최고 품질의 작물보호제를 생산 공급하는 회사에서 그치지 않고 농업의 A부터 Z까지 농업인의 모든 고민과 함께 하기 위한 신규사업은 초반에는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분야별 전분가의 도움과 끊임없는 연구로 많은 성장을 이뤄낸 것이다. 특히 방제시스템의 경우 작물보호제 전문기업의 탄탄한 역량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관수는 일반적으로 작물에 물을 공급해주는 시설이라는 개념에서 벗어나 더 다양한 용도로 다목적 자재로 활용될 수 있게 했다.


그 예로 과수 서리피해에도 스프링클러를 이용한 예방시스템을 사용하게 되었고 병충해 방제를 위한 시설 하우스용 초미립자 노즐과 인삼 방제용 노즐의 개발은 농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최근 문제시 되고 있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고온피해의 경우 쿨링용 고온피해 저감장치를 개발하기도 했다. 농업분야의 화두는 스마트 팜이라고 할 수 있다.
경농의 이러한 관수 시스템은 국내 최대의 통신기업 KT와 함께 스마트팜 선두주자로서 발돋움하고자 지난 8월 22일 업무협약을 본격적으로 스마트팜 시스템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농업분야 제조업체는 이제 단순히 제품을 생산하고 공급하는 역할에서 벗어나 첨단 농기자재와 혁신 기술에 대한 종합적인 전문 컨설팅기업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며, 이러한 신기술과 신제품을 미리 만날 수 있는 다양한 농업 전시회의 개최를 기대해 본다.





(주)자연과미래 - 제충이, 제로싹

 (주)백광소재 - 쏠라임(토양개량제. 작물 스트레스를 최소화), 썬블럭(일소 방지)

SG한국삼공(주) - 제라진, 나노진 , 타르보,  레빅사

새턴바이오텍(주) - 알톨 유기농 영양제(가정원예 텃밭) /

트레이드코프 코리아(주) - 휴미퍼스트, 아미폴케이티(수확  사용, 당도, 착색)

(주)유니텍바이오산업 - 땅풀어(잔류걱정 없이 사용 할 수 있는 기능성 제품, 연작장애, 염류집적 해결, 뿌리 튼튼)

(주)휴바스코리아 - 아카디안 29(환경적 스트레스에 면역력 키움)

효성오앤비(주) - 인삼용 "유박골드"

(주)미소텍 - 특허제품 위주 판매, 타사 제품에 비해 1.5배에서 2배정도 강하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