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11.1℃
  • 맑음강화 2.3℃
  • 맑음보은 2.1℃
  • 구름조금금산 -1.6℃
  • 맑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6.4℃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기술/제품

인공기상 장치로 배추 고온피해 예측모형 개발

28℃ 기온 4일 지속되면 배추 무게 22% 줄어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개발한 최첨단 인공기상 장치로 배추 이상고온 처리 시험을 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안정적인 배추 생산을 위해 최첨단 인공기상 장치를 활용한 고온피해 예측모형을 개발했다.

 

최근 우리나라는 고랭지의 이상기상으로 여름 배추를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름 배추가 속이 차는 시기에 높은 기온이 이어지면 수량이 줄며 배추 판매 가격도 오른다. 올해는 재배 상황이 좋았지만, 지난해에는 기록적인 폭염으로 주산지의 작황이 나빠 8월 여름 배추 가격이 과거 5년 대비 43%나 올랐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인공기상 장치에서 이상고온 처리 실험을 통해 여름 배추 고온 피해 예측모형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이 시설에 배추를 아주심기한 뒤, 낮과 밤의 온도를 각각 2522, 3027, 3531로 설정해 4043일간 자라는 상태를 관찰했다. 그 결과, 평균 기온이 28인 날씨가 4일간 지속되면 배추 무게가 22%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 고온에 의한 여름배추 피해 예측모형                                   ▲ 여름배추 고온피해 예측모형 검증실험

     (가로축은 하루 평균기온, 세로축은 배추 무게)

  

농촌진흥청은 정부혁신에 따라 이번 모형을 배추 안정 생산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고온피해를 줄일 수 있는 생리활성물질을 추가로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허윤찬 채소과장은 여름 배추 고온 피해 예측 모형을 활용하면 이상기상 발생 시 농가 의사결정을 돕고 수급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고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피해경감 기술을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추가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