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3.3℃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2.7℃
  • 맑음제주 5.2℃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기술/제품

전체기사 보기

파프리카 병‧충해 진단에 ‘인공지능’ 활용 기반 마련

인공지능 기반 진단기술 개발, 28일 현장 연시회 열어… 판별 정확도 90.6% 클라우드 연결을 통해 병해 영상 수집과 진단 서비스 동시 가능 신속하고 정확한 병해 진단과 대처로 품질·수확량 향상 기대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전북대학교(박동선 교수 연구팀)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인공지능 기반 파프리카 병‧충해와 생리장해 진단기술’을 개발하고 28일 현장 연시회를 연다. 파프리카는 충분한 일조량과 높은 습도 등 생육 조건이 까다로워 병‧충해와 생리장해가 잘 발생하며,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질 수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파프리카에 발생하는 병‧충해와 생리장해는 초기에는 양상이 비슷하나 생리장해의 경우, 넓게 분포하며 잎의 앞과 뒤에 동시에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병‧충해와 생리장해는 초기에 구분해 작물 재배 환경을 관리해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어 조기 진단기술이 필요하다. 이번에 개발한 진단기술은 스마트폰으로 파프리카에 발생한 병‧충해, 생리장해를 촬영하면 인공지능이 분석해 사용자에게 진단 결과를 보여주는 것이다. 〈병해진단 분석 순서〉 스마트폰으로 병해 영상 진단 서비스를 활용해 병해 부분을 촬영하고 위치정보를 입력하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업공학부 정보통신자원 통합‧공유 서버(클라우드 서버)에 있는 인공지능 모델로 정보가 전송되고 인공지능이 사진을 분석해 곧바로 병명을 알려준다. 병명을 클릭하면 농촌진흥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