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7.8℃
  • 흐림강릉 22.1℃
  • 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24.4℃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3.9℃
  • 구름조금광주 24.3℃
  • 연무부산 21.0℃
  • 맑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0.0℃
  • 흐림강화 15.0℃
  • 맑음보은 24.2℃
  • 맑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6.7℃
  • 구름조금거제 22.6℃
기상청 제공

대동공업, 정부 농업 기관 대상 자율주행 농기계 소개

자율주행 농기계 육성 위해 정부와 소통과 교감 중요
12일 국립식량과학원, 13일 농림축산식품부 대상, 자율주행농기계 선보여

 

국내 1위 농기계 업체 대동공업(대표이사 김준식, 원유현)이 정밀농업 상용화에 필요한 자율주행 농기계 시장 육성을 위해 농업 관련 주요 정부 부처 관계자를 대상으로 자율주행 농기계에 시연회를 진행했다.

 

'정밀 농업(Precision Agriculture)'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농작물 재배법 빅데이터 구축 ▲작물의 생육, 토양, 병해충 등 재배 환경 실시간 분석 l농업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비료, 물, 노동력 등의 재배 솔루션 제시 ▲자율주행 및 무인&원격 작업 농기계를 투입 과정으로 이루어진 생산량을 극대화하는 농업 솔루션 서비스다.

 

북미, 유럽 시장에서 이미 정밀 농업 서비스를 제공 중에 있는 글로벌 농기계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정부와 정밀 농업에 대해 소통과 교감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자율주행 농기계 시연에 적극 나서게 됐다.

 

이와 관련해 직진자율주행 이앙기 시연회의 경우, 지난 12일은 전북 완주군 위치한 국립식량과학원에서 기관 관계자와 지역농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13일에는 대동공업 대구공장에서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를 대상으로 생산 라인 소개와 함께 자율주행트랙터 개발 계획 및 시제품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대동공업은 장기적으로는 2024년까지 환경인식, 군집주행, 정밀농업까지 가능한 농기계와 재배 솔루션 제공을, 단기적으로 20~21년 사이에 트랙터에 원격진단 및 직진자율주행 기능을 탑재를 제품을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동공업 원유현 사장은 13일 농림부 관계자들의 공장 방문에서 "스마트 농기계는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예상되는 농촌의 인력 수급 및 고령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강력한 수단이 될 수 있다“며 ”하지만 스마트 농기계는 각종 센서 및 엑츄에이터를 부착함으써 기존의 제품 대비 고가로 농가 보급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농촌의 현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스마트 농기계 보급을 위해 정부차원의 보급 활성화 정책의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대동공업의 직진자율주행 이앙기는 이앙을 시작할 때 최초 1회 직진 자동 레버를 조작해 간편하게 직진 자동 구간을 등록하면 해당 구간 내에서 이앙기가 자동 직진해 작업자는 별다른 조작 없이 모를 심을 수 있는 제품이다. 모판 운반자 1인과 이앙기 운전자 1인, 2인 1조로 가능했던 기존 이앙에서 운전자가 최소 운전만 하며 모판을 운반 할 수 있어 1인 이앙 작업이 가능, 보조 작업자 확보의 어려움을 덜고 인건비 등의 비용을 줄일 있다. 대동공업이 국내 농기계 업체로는 최초로 지난해 해당 기술을 탑재한 8조 이앙기를 선보였고 올해는 신형 6조 이앙기를 출시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