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구름많음강릉 22.8℃
  • 박무서울 17.9℃
  • 박무대전 21.0℃
  • 연무대구 20.0℃
  • 흐림울산 20.2℃
  • 박무광주 16.8℃
  • 흐림부산 20.5℃
  • 흐림고창 15.6℃
  • 제주 18.1℃
  • 흐림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7.2℃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봄철 저온피해 현황과 여름철 재해 대응

4~5월 저온피해, 향후 상시화 발생 전망

봄철 저온피해는 최근 5년여간 거의 매년 발생이 되고 있다. 특히 2018년과 2019년도에 전국적으로 저온피해가 심하게 발생했으며, 향후 지구온난화에 따른 따뜻한 겨울과 3월 이상고온 현상의 지속으로 작물의 생물계절이 빨라져, 4∼5월 기상변동에 의한 저온피해 위험은 상시화될 전망이다.


금년도에는 겨울기온이 따뜻하여(1월1일∼3월31일 평년대비 2.7℃↑) 과수 개화가 9일(배 3월25일~4월15일)정도 빨라진 상황에서 4월5일∼6일(1차), 4월9일(2차) 기간 중 최저기온이 영하3∼영하5℃로 내려가 농작물 약 7,374ha(5월9일 기준)에서 저온피해가 발생했다. 이 중 과수가 약 6,714ha로 피해가 많았고 그 외에 감자, 녹차 등에서도 피해가 발생했다.


따뜻한 겨울날씨 지속될 경우 피해 커져
2018~2019년에도 4월 1일~7일 사이에 최저기온이 영하 5℃까지 내려가면서 전국적으로 과수, 인삼, 채소류 등에서 저온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따뜻한 겨울날씨가 계속되면서 작물들이 싹을 빨리 틔우고 다소 웃자란 상황에서 저온이 발생하여 더욱더 피해가 컸다.
농작물에서 꽃이 피거나 새 순이 나오는 시기는 작물의 내한성(저온에 견디는 힘)이 가장 약한 시기로 이때 영하의 온도로 내려가면 암술이 말라죽거나 새 순이 고사한다.


주요 피해 증상을 보면 과수는 암술(주두)과 씨방이 얼어 죽어 수정 능력을 잃게 되고, 인삼은 생장점이 있는 어린 순이 고사하여 잎·줄기가 나오지 않게 되고, 감자·옥수수·마늘·양파·고추 등은 잎·줄기가 물에 데친 것처럼 녹아서 마르게 된다. 경미한 저온이라면 낮 동안 온도가 올라가면서 작물이 정상 생육을 회복하지만 저온에 노출된 시간이 길고 강도가 세면 완전히 고사하게 된다.


송풍기, 미세살수장치 등 시설 설치
과수원 내 온도 1~2℃만 높여줘도 예방도움

과수는 영하의 온도에서 피해를 보기 때문에 과수원 내 온도를 1~2℃만 높여줘도 저온피해를 줄일 수 있다.
송풍기나 미세살수장치 등 저온피해 예방을 위한 시설을 설치하면 도움이 된다.
송풍법은 공기의 대류현상(찬공기는 무거워서 지표면에 가라앉음)을 인위적으로 깨어주는 것으로 과수원 내 바람을 일으켜 지표면의 차가운 공기를 밀어내고 윗부분의 따뜻한 공기를 과수원으로 불어주는 방법이다.


또한 물이 얼음이 될 때 발생하는 열을 이용하여 과수원의 온도를 높여주는 물뿌려주기(살수법)를 하면 효과가 있다. 다만 어는 온도에서 물뿌리기를 중지하면 나무온도가 기온보다 낮아 피해가 크게 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중단되지 않도록 충분히 물의 양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인삼 재배농가는 해가림 차광망과 방풍 울타리를 일찍 설치해서 저온과 고온에 대비한다. 봄철 땅의 온도가 올라가지 않도록 하여 출아기를 최대한 늦추는 것이 핵심이다. 인삼이 저온피해를 받았을 경우에는 상처 부위를 통한 잿빛곰팡이병 등 병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등록된 약제로 방제해 2차 피해를 줄인다. 무가온 시설하우스에서는 밤동안 보온에 신경 쓰고 낮에는 환기에 유의하여야 한다. 봄철 시설 내 온도가 야간에는 10℃ 이상 유지되도록 하여 저온으로 인한 작물 생육불량을 줄인다.


상습 발생지역은 개화기 늦은 품종 재배
농업기상재해 조기경보서비스 통해 기상예보 활용

향후 이상저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지역별로 적기에 작물을 아주심기 하고 상습 저온 발생 지역에서는 개화기가 늦은 품종을 재배하여 서리오는 시기를 회피하는 방법이 있다. 또한 기상예보를 영농에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농촌진흥청에서는 ‘농업기상재해 조기경보서비스’를 통해 농장 단위로 기상과 재해정보를 미리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30개 작물에 24시군을 대상으로 조기경보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고 장기적으로는 전 시군을 서비스 하여 이상기상으로 인한 농업인의 사전 대응력을 높일 계획이다.


우리나라 기후변화 전망을 보면 연평균 기온이 21세기 전반에 1.3∼1.5℃, 후반에 1.8∼4.8℃ 상승하고 연평균 강수량은 지속 증가하여 21세기 후반에는 평년 대비 5.5∼13.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름철에 발생할 수 있는 재해(집중호우, 고온, 태풍, 우박 등)에 대비하여 논·밭과 하우스 주변 물길을 잘 정비하고 고온기에 충분한 물을 줄 수 있도록 관수 시설을 미리미리 준비하고 점검하여 여름철 풍수해와 고온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대비가 필요한 시기이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