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4 (월)

  • 흐림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7.0℃
  • 흐림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5.2℃
  • 흐림제주 23.8℃
  • 흐림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5.2℃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콜라비, 적정 비료사용량 기준 정한다.

비료 사용량 줄이고 토양 건강 올리고 고품질 콜라비 생산에 도움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황재종)은 올해 비료사용량 미설정 작물인 ‘콜라비’에 대한 비료 사용량 기준을 마련하기 위하여 농가 실증시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콜라비는(Brassica oleracea L.) 배추과에 속하는 월동채소로 도내 재배면적은 2010년도 64ha에서 2019년도 476ha로 급격히 증가하였다. 그러나 ‘콜라비’재배 시 비료 사용량이 현재 설정되어 있지 않아 재배 농가에서는 양분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농업기술원은 2018~2019년 자체시험을 거쳐 콜라비 재배 시 필요한 비료사용량을 설정했다. 그 결과 10a당 질소 19.5kg, 인산 12.4kg, 칼리 15.9kg이 적정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에 따라 농업기술원은 한림지역에서 ‘콜라비’ 가을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설정한 비료 사용량과 농가 사용량을 처리한 후 생육과 수량성 등을 조사하고 비료 사용 기준이 적정한지 검증할 계획이다.

 

특히, 콜라비 구의 무게는 생육 초기(30~45일)에는 완만하게 증가하다 정식 후 45일에서 65일 사이에 급격히 증가해 단계별 생육 차이가 큰 작물이다. 따라서 질소와 칼리는 총시비량의 절반을 밑거름, 정식 30일 후 절반을 웃거름으로 시용하고 인산은 전부 밑거름으로 처리할 계획이다.

 

고윤정 농업연구사는‘콜라비 등 새로운 소득작물에 대한 비료 사용량 기준 마련으로 재배농가의 과도한 비료 사용은 줄이고 토양 환경도 보전하면서 고품질의 농산물을 생산하여 재배농가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 가을재배 콜라비는 9월 중순에 정식하여 12월 상순에 수확하며 이때 필요한 비료 적정량은 1,000m2(10a)당 질소 19.5kg, 인산 12.4kg, 칼리 15.9kg이며, 이때 인산은 전량 밑거름 시용하고 질소와 칼리는 절반으로 나누어 정식 전(질소-칼리=9.8-8kg), 정식 후 30일경 추가 시용(질소-칼리=9.8-8kg)하는 것이 좋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