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0℃
  • 흐림강릉 0.0℃
  • 비 또는 눈서울 1.1℃
  • 대전 0.1℃
  • 대구 1.5℃
  • 울산 2.8℃
  • 광주 1.8℃
  • 부산 4.0℃
  • 흐림고창 1.7℃
  • 제주 7.8℃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2.8℃
  • 흐림경주시 2.6℃
  • 흐림거제 4.0℃
기상청 제공

친환경농자재

심각한 과수 저온피해, 남아 있는 과일 잘 키우는 방법

천지바이오, ‘슈퍼론’, ‘슈퍼칼슘’ 권장
생장조절 기능성 비료 ‘슈퍼론’, 신초 억제 및 열매로 양분 이동
고기능성 칼슘제 ‘슈퍼칼슘’, 열과 예방으로 고품질 과일 생산

올해도 배, 사과, 복숭아 등 과수농가들은 저온피해를 피할 수 없었다. 특히 3월말부터 지속된 급격한 이상기후로 인해 그 피해는 평년 수준을 넘어섰다.

 

올해 과수 저온피해는 품종이나 지역별로 다소 차이가 있지만, 약 30% 정도 착과율이 떨어졌으며, 피해가 심한 농가는 착과율이 평년 대비 70% 이상 감소했다고 한다. 특히 저온피해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커지고 있어 농가의 시름은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정부는 농작물의 저온 피해를 조사해 보상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신속하고 현실적인 대응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수확량 측면에서 보면 이미 착과가 끝난 상황으로 올해 수확량은 결정된 실정이다. 농가 소득을 보존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과는 별개로 농가 스스로 남아 있는 열매를 고품질로 키워내야 한다.

 

저온피해를 받은 과일은 착과율 즉, 열매 달림 비율이 현저히 떨어진다. 문제는 착과율이 떨어지기 때문에 신초로 이동하는 양분이 많아지게 된다. 즉 도장지가 많아진다는 것이다. 도장지가 많아지게 되면 양분이 열매로 이동하지 못하고 신초로 이동하게 된다. 따라서, 신초를 제거하거나 눌러주어 과일을 키워야 한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신초를 전부 제거하기는 쉽지 않다. 신초 제거는 노동력이 많이 들어가는 작업이지만 현재 농촌 현장에서는 일손이 부족한 실정이다.

 

 

도장지 관리엔 천지바이오 ‘슈퍼론’

이와 관련해 천지바이오는 생장조절 기능성 비료를 활용해 신초가 자라지 못하게 눌러주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신초를 눌러 나무 수형을 적절히 관리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양분을 열매로 보내는 것이다.

 

신초의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선 기본적으로 질소의 공급을 줄여야 한다. 또한 천지바이오의 '슈퍼론'과 같은 생장조절 기능성비료로 지베렐린 합성을 억제해 신초의 생장을 억제해 양분을 열매로 유도해 열매를 키워줘야 한다. 남은 열매를 고품질로 만들어 상품의 비율을 높여 수확량 저하에 따른 소득 저하를 보상해야 하는 것이다.

 

천지바이오 관계자는 “무작정 과일을 키우는 것은 조심해야 한다”며 “일반적인 비대제를 사용해 과일을 키우는 것에만 초점을 맞추다 보면 열과가 생겨 남은 과일마저 상품성이 떨어져 버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고품질 과일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작물의 세포분열을 통해 작물을 키워야 하는데, 그 역할을 '슈퍼론'이 해준다”고 덧붙였다.

 

최근 저온피해로 인한 도장지를 관리하며, 과일을 키워야 하는 농가들에게 솔루션으로 대두되고 있는 천지바이오의 '슈퍼론'은 도장지를 억제하고 과일의 세포분열을 촉진하여 비대를 유도하는 생장조절 기능성비료이다. 천지바이오의 천연기능성물질과 아미노산, 비타민, 아미노산, 조효소제 등으로 구성되어 과일 고유의 크기, 색깔, 향, 맛을 높여준다. 물 500리터(ℓ)에 1리터(ℓ) 한병을 희석해 사용하면 된다.

 

한편, 6월부터 열매가 본격적으로 커지지 시작하면 열과가 발생할 수 있다. 열과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칼슘함량이 35%로 높고, 유기물 10%가 함께 함유되어 있는 천지바이오의 슈퍼칼슘 등 고기능성 칼슘제를 함께 처방하는 것을 권장한다. 슈퍼론이 과일의 크기와 품질을 높이는 역할을 하고, 슈퍼칼슘이 열과를 예방하여 고품질 농산물을 생산하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