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1.0℃
  • 맑음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아침저녁 급격한 일교차 ‘뇌졸중 주의보’

과로나 스트레스, 과도한 음주와 카페인 피하고 틈틈이 휴식을 취하며 마음을 편안히 유지해야

겨울철 날씨가 추워지면 어김없이 나오는 이야기가 있다. 바로 추워진 날씨 때문에 뇌졸중이 생길까 두렵다는 것이다. 정말 추워지면 뇌졸중과 같은 혈관질환의 위험이 높아질까? 실제로는 계절적 요인보다는 일교차가 뇌경색 발병에 더욱 큰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가설이 더 유력하다. 뇌의 혈관 막히거나 터지는 뇌졸중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뇌로 가는 혈관이 터지면서 출혈이 발생(뇌출혈)하는 질환을 말한다. 우리나라 3대 사망원인 중 하나로 단일질환으로는 사망률 1위를 기록하는 무서운 질병이다. 뇌졸중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을 뿐 아니라, 신체 마비, 의식 장애 등 치명적인 후유증을 남긴다. 환자뿐 아니라 그 가족마저 정신적, 육체적, 경제적 어려움을 겪게 하는 심각한 질환이다. 요즘처럼 날씨가 추워지면서, 이러한 뇌졸중을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 추운 날씨가 뇌졸중 발병 위험을 높인다고 생각해서다. 이론적으로는 온도가 낮으면 혈관이 수축하고 이에 따라 혈압이 오를 가능성이 있다. 또한, 극도로 낮은 온도에선 혈액이 좀 더 끈적해져서 혈전(피떡)이 발생하기 쉽다. 일교차 클수록 급성뇌졸중 위험 높아져 실제 2017년에 Jou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