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4℃
  • 구름많음강릉 31.1℃
  • 구름많음서울 27.4℃
  • 맑음대전 27.7℃
  • 맑음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8.0℃
  • 맑음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8.6℃
  • 맑음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8.2℃
  • 맑음보은 23.8℃
  • 맑음금산 26.2℃
  • 맑음강진군 27.4℃
  • 구름조금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농식품유통

경매제 중심 도매시장 거래제도 개혁 호소 서한문 발송

유관기관 등 1,500여명에 거래제도 개혁 동참과 적극 지원 요청

최근 가락시장 경매제 문제와 독과점적인 도매시장법인 폐해를 해소하기 위한 공영도매시장 거래제도 개혁이 21대 국회의 첫 국정감사와 각종 언론보도를 통해서 뜨거운 사회적 관심사가 되고 있다.

 

가락시장 시장관리운영위원회 성진근 위원장,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김경호 사장, 공사 이사회 김윤두 의장, 공사 노동조합 박종락 위원장은 공영도매시장 거래제도 개혁과 관련해 일부 집단의 잘못된 주장을 바로잡고 각계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하는 내용의 서한을 공동으로 작성해 국회를 비롯한 유관기관, 생산자단체, 학계 등 1,500여명에게 서한문과 거래제도 개혁 필요성 등을 담은 자료를 발송했다.

 

서한문과 동봉된 자료에는 우리나라 농산물(청과물) 전체 생산량의 19%, 공영도매시장 농산물(청과물) 거래물량의 37%를 취급하고 있는 가락시장이 경매제 중심으로만 운영되면서 발생되는 문제와 출하자·소비자에게 어떠한 피해가 있는 지를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수의거래(도매상) 확대를 통해 수탁 독점권에 기반한 경매제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도매시장 거래제도간 건전한 경쟁체계를 도입하는 것이 매우 시급한 이유와 개혁에 필요한 내용들을 담았다.

 

공사 관계자는 “일부에서 수십 년 전 법에 도입된 도매상 제도(시장도매인제 및 상장예외품목제도)를 아직도 불법적인 거래제도인 것처럼 호도하고 가락시장에는 절대 도입하면 안 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생산자와 소비자를 위한 공영도매시장의 개혁이 늦어지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생산자, 소비자에게 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번 공동 서한문은 농안법의 목적인 ‘생산자와 소비자의 이익 보호와 국민 생활의 안정’을 실현하고 개설자의 의무인 ‘경쟁촉진과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도매시장 현장의 절박함 속에서 나온 것”이라며 “농수산물 유통과 관련된 분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공동 서한문 원문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