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14.1℃
  • 대전 12.3℃
  • 흐림대구 15.2℃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17.4℃
  • 맑음제주 21.9℃
  • 흐림강화 13.7℃
  • 흐림보은 11.0℃
  • 흐림금산 11.0℃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축산

그린랩스, 축산 인공지능  ‘파이프트리 스마트팜’에 투자

축산테크 투자 통한 양계·돈사·축사 스마트팜 확장 가속화

 

데이터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대표 신상훈, 안동현, 최성우)는 축산 인공지능 스타트업 파이프트리 스마트팜(대표 이병권, 장유창)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고 양계·돈사·축사 분야로 스마트팜 확장을 가속화한다고 밝혔다.

 

 

질병 예찰을 중심으로 하는

축산 인공지능 스마트팜 투자로 외연 확대 

파이프트리는 현재 양계농가 질병예찰 및 농장관리 인공지능 기술을 중심으로 한 스마트팜 시스템을 제공하는 기업이며, 닭, 오리, 거위 등 소(小)가축 축산테크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질병예찰은 자체 개발한 다양한 센서를 축사에 부착한 후 환경·가축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여, 빅데이터 기반으로 조류독감, 장티푸스 등 8가지 질병에 대한 주요 징후를 파악한다. 그리고 데이터분석을 통해 질병을 예찰하거나 병원균 감염 이후 12~24시간 내 빠르게 질병 파악·대응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닭의 질병 및 생육 상태, 농장관리 등의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해 육계 축사관리를 위한 종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기술를 활용해 가축의 행동패턴을 분석하고 이상징후를 빠르게 확인하여 농장 밖에서도 최적의 상태로 축사시설을 관리할 수 있다. 파이프트리는 양계 중심의 인공지능 스마트팜 영역을 넘어 돈사, 축사로 사세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그린랩스는 이번 파이프트리의 투자를 통해 농가에 보급중인 팜모닝 스마트팜에 양계, 돈사, 축사 등 축산분야로 서비스 외연을 확대하고 축산테크 기술투자 및 R&D를 강화할 예정이다. 파이프트리의 강점인 소가축 중심의 질병예찰을 넘어 소, 돼지 등 대가축 분야로 확대, 독자적인 기술력을 한층 높일 계획이다. 

 

 

데이터농업의 경쟁력 제고 위해

투자 확대 및 M&A 강화 

그린랩스 신상훈대표는 “팜모닝은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농업을 농가에 보급하며 농업, 축산, 수산 등 농가의 생산성 증대, 수익개선에 노력해왔고 이번 파이프트리의 투자를 계기로 한층 축산분야의 스마트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축산 인공지능 스마트팜기업 파이프트리와 시너지를 통해 업계 동반 성장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도 경쟁력있는 기술 기반 기업에 대한 투자와 M&A를 지속·강화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 농업혁신에 도전하고 있는 그린랩스는 기존 농업에 첨단기술을 접목, 농업 전과정에서의 디지털전환을 꾀하고 있는 데이터농업 스타트업이다. 팜모닝 스마팜을 통해 국내 유일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농업을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지난해 7월 무료 정보형서비스 팜모닝을 출시한 이후 농작물의 생산은 물론 유통까지 전방위 서비스를 제공하며 농업종사자를 위한 농업 플랫폼으로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다. 그린랩스는 올해 농민을 위한 집약적인 서비스 제공을 통해 연내 30만 이상의 회원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