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28.9℃
  • 흐림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28.5℃
  • 박무울산 23.5℃
  • 광주 24.4℃
  • 흐림부산 23.6℃
  • 흐림고창 24.7℃
  • 흐림제주 27.0℃
  • 흐림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9℃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8.3℃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천안에서 최고시세 받는 오이는 무슨 품종일까?

노균병에 강한 농우바이오 ‘굿모닝 백다다기’

전 세계를 덮친 기후 위기로 농사짓기가 날로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이상기후 속에서도 흰가루병과 노균병 없이 꾸준한 수확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이은덕 농가를 찾았다.

 

1위, 2위를 다투는 이은덕 농가의 오이

이은덕 농가는 30년 차 베테랑 오이 농가이다. 이은덕 농가의 오이가 맛있다고 천안에서 소문이 자자하다. 이미 누구나 아는 농사 잘 짓기로 유명한 오이 농가 이은덕 농가의 하우스를 직접 방문했다 흑성작목반에서 1위, 2위를 다투는 이은덕 농가의 오이는 이날(21.05.26일) 시세 74,000원/100개를 받으며 2위를 차지했다.

 

이은덕 농가는 총 13동 하우스(총 2500평)에 8동은 농우바이오 오이 품종, 5동은 타사 오이 품종을 재배하고 있다. 두 품종의 차이가 눈대중으로 보아도 확연하게 달랐다. 타사 품종이 재배되고 있는 하우스는 노균병이 심하게 왔다. 노균병이 걸린 오이는 수확량과 맛에서도 많은 차이가 난다.

 

 

농사의 시작은 품종선택, 노균병 안 걸리는 오이

농사의 시작은 고품질 종자를 선택하는 것에서 시작된다. 이 씨가 재배하는 오이 품종은 농우바이오 ‘굿모닝 백다다기’ 오이였다. 그는 2년 전 ‘굿모닝 백다다기’ 오이를 처음 접하고 올해도 재배하기로 결심했다.

 

‘굿모닝 백다다기’의 가장 큰 장점은 작년에도 올해도 기후가 안 좋았지만 병이 없었다는 것이다. 그는 “‘굿모닝 백다다기’는 흰가루병과 노균병이 없어 수확량이 꾸준한 품종입니다. 타사 품종은 흰가루 약을 5번 쳤는데, ‘굿모닝 백다다기’의 경우에는 2번만 쳤는데도 병이 잡혔어요. 그리고 노균병은 흔적도 찾아볼 수가 없고 병해를 잘 버텨서 늦은 시기까지 좋습니다.”라며 그는 ‘굿모닝 백다다기’의 내병성과 수확량 측면에서 매우 만족하고 있었다.

 

또한, “타사 품종 40짝 땄으면 하품이 4~5짝, 굿모닝은 며칠에 1짝 나올까 말까 합니다.” 곡과도 없고 파치도 거의 없다고 했다. 게다가 타사 품종과 ‘굿모닝 백다다기’의 시세 차이가 3~5천 원 정도(100개 기준)로 크게 난다고 했다. “씹을 때 오이가 쫀득쫀득하고 달면서 질이 좋은 게 확 느껴져요. 맛도 시세도 ‘굿모닝 백다다기’가 훨씬 좋습니다.”

‘굿모닝 백다다기’ 어떻게 재배해야 하나요?

이 씨는 모든 오이를 잘 재배하기 위해서는 초기에 욕심 부리지 않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했다. “초기에 욕심을 버리고 10마디부터 과를 달기 시작하면 품질이 좋은 오이를 생산할 수 있어요.” 그리고 “‘굿모닝 백다다기’도 마찬가지로 10마디부터 착과시켜 그 후에 비료를 잘 주면 초세도 잡고 좋은 오이를 수확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굿모닝 백다다기’의 특성상 잎이 솟아 오이를 수확할 때 오이가 잘 보여 허리를 힘들게 굽힐 일이 없었고 오이 내림 작업과 집게 작업하기 좋았다.”라고 전했다.

 

농우바이오 오이 마케터 김태훈 대리는 “‘굿모닝 백다다기’는 농우바이오에서 농가들의 요구도에 맞춰 육성한 품종이며, 실제적으로도 ‘굿모닝 백다다기’를 재배하는 농가들은 시세를 많이 받는다.”라며 농가 소득을 높여주는데 일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