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10.2℃
  • 맑음강릉 18.8℃
  • 흐림서울 15.7℃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7.2℃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6.9℃
  • 구름조금제주 18.1℃
  • 흐림강화 12.7℃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6.3℃
  • 맑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대표적인 토양전염성 병해 ‘흑색썩음균핵병’

예방을 위해 파종전 적기 방제해야

마늘 양파를 재배할 때 가장 문제시 되고 있는 흑색썩음균핵병은 난지형 마늘에서 흑색썩음균핵병이 처음 보고된 이후 처음에는 일부지역에 국한되어 발생했으나 지금은 매우 넓은 면적에 확산되어 발생하고 있으며, 마늘 외에 파, 양파, 쪽파에도 피해를 주고 있다. 
또한 발생초기에는 한지형 마늘에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그 후 서해안지방의 한지형 마늘에서 병 발생이 확인되어 한지형 마늘재배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균핵상태로 토양 속에서 여름 휴면 후
9~10월 마늘 파종과 함께 발아

농진청에 따르면 병원균은 균핵상태로 토양 속에서 여름을 휴면한 후 9 ~ 10월 마늘 파종과 함께 발아하여 기주에 침입, 추운 12∼ 1월 동안은 잠시 멈추었다가 2월 초·중순경부터 발생하며, 육안으로 병징을 볼 수 있다. 
점차 기온이 높아지면서 병발생이 증가, 4월 상·중순에 가장 피해가 크며, 고온기인 5월 이후에는 발병이 급격히 줄어든다. 포장에서의 병징은 마늘 지상부가 황변하여 고사하는 증상으로 나타난다. 
지하부의 구근에는 처음 흰균사가 나타나며, 병이 진전되면서 구근 껍질에 흑색의 균핵이 형성된다. 심하면 구 전체가 흑색으로 변하여 썩고 지상부는 고사한다. 


흑색썩음균핵병은 마늘이 연작되는 밭마늘 재배지대에서 문제가 되며, 논마늘 재배지는 거의 문제가 되지 않는데 그것은 균핵이 담수하에서 오래 생존하지 못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발병 온도는 마늘 생육과 비슷한 15∼ 20°C 온도에서 격발하며 25°C 이상의 고온에서는 거의 발병되지 않는다. 토양산도의 범위는 비교적 매우 넓으며, 퇴비, 화학비료, 석회질소의 시용은 본 병의 발생에 영향을 준다. 
기주범위는 파, 양파, 쪽파 등 파속 식물인 알리움 (Allium)속 식물을 침입하는데 우리나라 남부지방의 양파 재배지에도 발생하여 큰 피해를 주고 있다.
답전윤환이나 이모작이 가능한 지역에서는 벼를 재배하면 매우 효과적이며 병발생이 심한 포장은 4∼5년 알리움 속 식물 외의 작물로 돌려짓기를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발병포장을 포크레인으로 깊게 흙을 반전시키면 균핵이 땅속깊이 매몰되어 당년에는 방제효과가 있으나 2년째부터는 큰 효과가 없다. 


파, 양파 등에 흑색썩음균핵병이 발생한 포장은 마늘재배를 피하는 것이 좋다. 병든 포기는 일찍 제거하여 다른 포기로의 확산을 방지해야한다. 종구는 가급적 무발병 포장의 종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마늘 흑색썩음균핵병은 대표적인 토양 전염성 병해이므로 작업시 농기계(트랙터, 경운기 등), 농기구(삽, 괭이, 호미 기타)등에 이병포장의 흙을 묻혀와 건전포장을 이병화시킬 수 있으므로 이병포장 작업시는 작업 후 반드시 기구를 깨끗이 세척해야 한다.   

 

 

㈜경농  ‘벨리스플러스’ 입제 
- 토양처리형 노균병·흑색썩음균핵병 전문약제- 예방 및 치료효과가 우수하고 약효 지속기간이 긴 침투이행성 약제- 입제 제형으로 간편하게 사용가능 - 파종 또는 정식 전 단 1회 처리로 토양 내 병원균 밀도를 효율적으로 감소시킴- 예방효과 뿐만 아니라 초기 치료효과도 우수- 정식 전 처리로, 월동 후 양파 노균병 발생량을 현저히 줄여주는 효과- 마늘·양파 후작물에 대한 영향과 약해 문제가 없어 안전하게 사용 ㈜농협케미컬  ‘카디스’ 입제·액상수화제 - 토양에 존재하는 병원균 뿐만아니라 식물체내로 침입한 병원균까지 효과적 방제 - 뛰어난 침투이행성으로 우수한 예방 및 치료효과 - 병원균의 포자 발아기부터 균사 신장기까지 여러단계에 걸처 작용 - 작물을 심기 전 ‘카디스 입제’ 토양혼화처리- 액상수화제는 분무 후 토양혼화처리- 액상수화제는 파종전 종구침지처리로도 사용가능 ㈜동방아그로  ‘균핵탄’ 입제- 편하게 살포하는 흑색썩음균핵병 전문약- 메트코나졸 함유 약제로 병원균 침입을  방해하고, 강력히 억제- 종구파종전 1회살포함으로써 흑색썩음균핵병 방제 편리함.- 토양혼화처리로 약효지속성이 우수하여  안정적인 효과를 보임.신젠타코리아㈜  ‘미래빛®’ 액상수화제 - 강력한 효과의 차세대 신규물질 - 마늘/양파 흑색썩음균핵병에 월동 후 경엽처리로사용가능한 액상수화제로 최초 등록- N-메톡시 그룹을 가진 독특한 신규물질의 원예용 종합살균제로 넓은 방제 스펙트럼과 뛰어난 효과- 잎의 왁스층에 빠른 침투, 강한 부착 후 안정적 흡수로 놀라운 효과 ㈜팜한농  ‘만데스’ 액상수화제- 파종/정식 직전 토양분무처리로 토양 내 흑색썩음균핵병 감염 차단 - 병원균 생활사의 여러 단계에 작용해  균핵병에 약효 우수 - 적은 약량으로 병원균의 생장을 억제해  탁월한 방제효과 발휘 ‘통타’ 입제 - 파종 전 한 번 처리로 마늘 병해충 동시 방제! -    유효성분이 지속적으로 녹아 나와 흑색썩음균핵병 발병을 오랫동안 억제 - ‘테부코나졸’과 ‘터부포스’의 혼합제로, 흑색썩음균핵병, 고자리파리, 뿌리응애 등을 동시에 방제 -  파종 전 처리로 방제효과 극대화 및 작물 피해 감소   아그리젠토㈜  ‘안심탄’ 입제 - 강하고 빠른 침투이행성입제 - 작물의 병해 예방 및 치료를 동시에 - 백합과 작물의 대표 토양병해 방제 - 고추의 탄저병 역병까지 방제 가능 - 생육촉진 효과 

SG한국삼공㈜  ‘스포르곤’ 입제 - 각종 작물에 발생하는 곰팡이성(진균류) 병원균의 균사 생장을 억제하는 작용- 토양 중에 존재하는 병원균을 잡아주는 효과와  이미 작물에 감염된 병원균을 잡아주는 효과로  2중 방제효과 발휘-    고추 흰비단병에도 탁월한 효과 성보화학㈜  ‘선두주자’ 액상수화제 - 예방 및 치료효과를 겸비한 종합 살균제 - 병원균의 침입과 생장을 저해 - 포자의 형성과 발아를 억제 - 발졍 전과 발병 초기에 예방적으로 사용하면 효과적 ‘카스텔란’ 입제·수화제- 강력한 침투이행성으로 뛰어난 예방과 치료효과 - 저항성균에 대해서도  우수한 살균력 - 내우성이 강하고 지속효과가 길어 경제적 바이엘 크롭사이언스㈜  ‘실바코’ 입제 - 뛰어난 침투이행성 - 잔효력이 길어 정신 전 처리로도 생육초기의 발병 억제- 토양혼화처리로도 뿌리와 종구에 흑색썩음균핵병 감염 효과적 방지- 입제 제형으로 사용이 편리 ㈜남보  ‘팡이코마에이치’  공시 -3-3-007- 토양개량 및 작물생육용-    특허균주 사용으로 강력한 길항균 분비물로 병해관리 효과- 휴믹산을 담채로 사용함으로서 양분 흡수 증진, 에너지 대사 증진, 효소 활성 증진, 세포막 투과성 증진, 양분 가용성 증진, 토양 구조 개선, 미생물 밀도 증진, 양이온 치환 용량 증진, 영양 물질 제공, 미량원소 운반 및 독성 물질 감소에 도움 ‘코마에이치’ 액제  공시-3-4-009- 병해관리용 - 특허균주 사용으로 강력한 길항균 분비물로 병해관리 효과 - 토양염류, 유해가스, 연작장해 해소, 퇴비등의 문제에 도움을 줌 



배너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