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획연재]고유성질 밝혀 땅심 돋우고 생산성 높이고

미생물, 관심만큼 효과규명도 필요해

일본에서 농사를 잘 짓는다고 소문이 난 농가를 방문하면 어김없이 퇴비를 직접 제조해서 사용하고 있었고, 퇴비 제조의 막바지 단계에는 방선균이 우점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땅의 힘을 북돋워 농업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 미생물의 활용은 반드시 필요하다.


땅심 돋워 생산성 높이는 미생물 활용
아직 미생물의 효과에 대해서는 반신반의하는 분들도 의외로 많다. 미생물의 효과가 있다고 하는 분도 계시는 반면에 미생물의 효과에 대하여 확신을 못 가지고 있는 분도 있다.
미생물은 현미경으로 1000배 확대해야 겨우 관찰할 수 있는 아주 작은 생명체이다. 그 생김새나 특성에 따라 그 이름이 정해지는데 미생물의 효과나 역할은 제각각이다. 대부분의 미생물들은 효소라는 물질을 몸 밖으로 내보내서 바깥의 사정을 판단한다. 효소는 바깥의 상황을 간접적이나마 알려주는 일종의 안테나 역할을 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한 개의 효소가 모든 상황을 다 파악을 하는 것은 아니다. 한 개의 효소는 한 개의 정보만을 수집해온다. 예를 들면 먹이가 있는지 없는지를 파악해주는 효소가 있는 반면 주위에 적군이 어느 방향에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도 알려준다. 그러기에 미생물은 끊임없이 다양한 효소(안테나)를 분비하면서 실시간으로 바깥의 상황을 주시하면서 대처를 해야만 한다.


미생물이 분비하는 효소에 따라 효과도 달라
미생물의 효과는 미생물 자체에 있기보다는 미생물이 분비하는 효소에 의해 결정되는 경우가 많다. 미생물이 분비하는 효소가 곰팡이를 공격하는 특성이 있다면 그 녀석은 항균력이 우수한 미생물로 인식이 된다. 또 어떤 녀석은 먹성이 너무 좋아서 먹이가 나타나기만 하면 그 먹이를 분해하는 효소를 많이 분비하여 마구 먹어치우는 녀석들이 있는데, 그런 녀석들은 유기물 분해가 탁월한 미생물로 분류가 된다.
반면에 식물의 뿌리 발근을 활발하게 해 주는 효소를 분비하는 녀석들은 식물 성장 촉진 미생물로 활용해 볼 수도 있을 것이다.
경북 안동 인근지역 마 재배단지의 마는 유난히 크기가 커 토양 분석을 실시, 미생물을 분리해 동정했다.

그 결과, 해당 지역에는 식물 성장호르몬인 지베렐린 분비를 잘하는 미생물이 우점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생물 정확한 효과규명 및 사용지침서 필요
이렇듯 미생물은 다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고 미생물마다 가지고 있는 고유의 특징이 있다.
똑같은 Bacillus subtilis라 할지라도 항균력이 우수한 녀석이 있는 반면, 유기물 분해가 탁월한 녀석도 있다.
물론 항균력과 유기물 분해 능력이 뛰어난 다재다능한 녀석들도 있지만 그런 미생물들은 특허감이다.
현재, 우리나라 방방곡곡에 최첨단의 미생물 배양센터가 들어서 있는데 지금처럼 미생물을 만병통치식으로 보급한다면 조만간 미생물에 대한 농민 소비자의 관심은 시들어질 것이고, 고가의 장비들은 애물단지가 되어 버릴 수도 있다.
지금부터라도 이론이 아닌 미생물의 현장 효과를 정확하게 규명하고, 농민들이 믿고 사용할 수 있는 현실적인 사용 지침을 만들어야 할 때이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