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6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친환경농자재

급격한 온도변화 피해 막는 미생물 3종 개발

농진청, 환경장해 친환경 대응 기대 만발


농촌진흥청이 급격한 온도변화 등으로 인한 작물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미생물을 개발해 관심이 집중된다. 이는 급격한 환경변화에 친환경적인 방법을 사용할 수 있어 업계의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농진청은 토착 유용미생물인 바실러스 속 세균을 활용한 바실러스 메소나(H20-5), 바실러스 아리아바타이(H26-2), 바실러스 시아멘시스(H30-3) 3종을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H20-5는 시설재배에서 지속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고염류와 이상기후에 따른 고온 및 저온장해에 의한 피해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미생물을 토마토 육묘기(사진)에 처리했을 때, 염류와 10℃ 저온 복합장해 시 피해가 16.2%, 염류와 40℃ 고온 복합장해 시 피해가 19.3% 감소했다.

H26-2와 H30-3은 봄에서 초여름 노지의 배추 유묘(사진)를 포장에 정식하는 경우 발생하는 고온건조 장해 피해를 줄여준다. 고온건조 조건에서 9.1∼16.9% 피해가 줄어들었으며, 수분함유량은 무처리일 때 2.1%에서 H26-2 처리 배추는 3.9%, H30-3 처리 배추는 2.9%로 증가했다.

이 미생물 3종은 작물이 앱시스산을 생성해 기공 개폐를 조절할 때 영향을 주고, 미생물의 세포외 다당류 성분은 작물 뿌리 주변 토양의 수분 보유력을 증가시키는 기작으로 환경장해를 줄여주는 식이다. 

농진청 농업미생물과 상미경 연구사는 “이번에 개발한 미생물 3종은 급변하는 농업 재배 환경에 농가의 피해를 줄이고 안정적으로 농산물을 생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작물에 유용한 다양한 미생물을 개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