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금)

  • -동두천 5.2℃
  • -강릉 9.0℃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12.4℃
  • 맑음부산 9.0℃
  • -고창 8.0℃
  • 맑음제주 8.1℃
  • -강화 2.5℃
  • -보은 8.1℃
  • -금산 8.5℃
  • -강진군 9.7℃
  • -경주시 12.5℃
  • -거제 9.2℃
기상청 제공

친환경농자재

유기농자재 부적합률 2021년까지 2%대로

품질관리 내실화 위해 정기조사 및 시판품 조사 강화

유기농업관리제도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2021년까지 부적합 유기농자재 비율을 2%대로 줄이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유기농업 공시제품수가 2016년 1493건에서 2021년 2000건으로 확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부적합비율을 2016년 3.7%에서 2021년 2.0%이하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농관원은 관리기반을 마련. 유기농업자재 제도의 조기정착과 기관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품질관리 내실화로 친환경 생산지원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농가의 선택권과 전문가 육성을 확대해 사용농가 및 소비자의 신뢰도를 높이겠다는 방향이다.


특히 사후관리는 유기농자재 공시를 통한 유기농업 생산과정부터 환경보전 가치 공유로 친환경농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추진해 나간다는 것. 아울러 공시제를 엄정하게 적용하고 품질관리 강화를 통해 부정불량 자재의 유통을 근절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품질관리 내실화를 위해 공시사업장에 대해 유효기간 3년 이내 2회 이상 정기조사와 최근 3년간 공시취소 등 부적합 제품 생산 공시사업자를 대상으로 수시조사 추진할 계획이다.

시판품 조사는 4000여 판매장에 대해 연 1회 이상 정기조사, 온라인 매체 등을 통한 과장광고 등에 대해서도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유기농자재 공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 농관원에 따르면 2017년까지 공시제품은 1563개로 2016년 1493개보다 70개 제품이 증가했다. 공시제품 1563개중 토양·작물용 자재는1081개로 이 가운데 48%인 488제품이 비료로 등록됐다. 병해충관리 자재는 482개 중17개 제품이 농약으로 등록됐다. 공시사업자는 2017년 기준 현재 629개 업체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