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2 (수)

  • -동두천 15.7℃
  • -강릉 12.1℃
  • 박무서울 17.5℃
  • 흐림대전 23.3℃
  • 흐림대구 15.1℃
  • 박무울산 14.9℃
  • 흐림광주 20.3℃
  • 박무부산 15.5℃
  • -고창 19.1℃
  • 흐림제주 19.0℃
  • -강화 13.4℃
  • -보은 18.1℃
  • -금산 21.5℃
  • -강진군 20.0℃
  • -경주시 13.7℃
  • -거제 16.6℃
기상청 제공

현장/탐방

아픈 농작물 진찰하고 처방해주는 식물약사

성실함으로 텃세 이겨내고 지역 대표하는 농약사로 자리 잡아


고수들은 일부러 자신을 뽐내지 않는다. 전국 에서 경농제품으로는 판매 1위를 하고 있는 청양 정산농약사 김승래(48세) 대표가 그러했다. 농약사는 대부분 그 지역에서 사시는 분 들이 대를 이어 경영하는 경우가 많다. 농가 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때문에 농약사를 찾 는 농민도 모두 서로에게 익숙해 질 대로 익 숙해져 새로운 사람을 받아들이는 경우가 쉽 지 않을 수밖에 없다. 그런데 김 대표는 대를 이은 것도 아니고 청양지역 토박이도 아니다. 실제로 건너편에는 3대째 대를 이어온 농약사 가 자리 잡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대 표는 이곳에서 자신의 영역을 확실하게 만들 었다. 그 비결에 대해 묻자. 그저 열심히 했다 는 대답만 돌아왔다. “젊은 사람이 열심히 하 는 모습을 보고 도와 주신거죠. 제가 잘해서 그랬다기보다는...” 말이 많은 사람일수록 자 신을 포장하기 위해 애쓴다는 것을 느낄 수 있 다. 김 대표는 포장이 필요 없는 사람이었다.


농민 사랑방 역할 톡톡

“처음에는 당연히 텃세가 있었죠. 여기서 태 어난 것도 아니고 젊은 사람이 와서 하는데 누 가 제가 하는 말을 믿고 오겠습니까. 그래서 제가 직접 찾아 나섰죠. 농촌은 겨울에는 비 교적 한가하기 때문에 농가들을 직접 다니면 서 교육도 해드리고 하면서 조금씩 얼굴을 익 히고 나니까. 젊은 사람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조금씩 찾아주시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주)대유에서 8년간 아산, 청양, 예산지 역을 담당 했던 영업사원이었다. 지금의 농약 사를 시작하게 된 계기도 전 사장님이 자식에 게 대를 이어줄 수 없게 되자 오랫동안 알고 지난 김 대표에게 권유를 했다. 그렇게 시작 된 인연이 14년째, 이제 이 지역에서 없어서 는 안 될 농작물에 아픈 곳을 보살펴주고 처 방해주는 식물약사가 되었다.

취재 내내 농민 들이 사랑방에 들리듯 찾아와 농사에 대한 고 민을 이야기하고 병충해 피해를 입은 농작물 을 직접 가져와 김 대표에게 보여주며 상담을 했다. 경쟁사와 차별점에 대해 말해달라는 질 문에 “다른 점은 없고 최대한 쉽고 자세하게 설명해서 이해하실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농민들이 가져온 농작물을 보며 원 인을 이야기해주고 설명해주는 김 대표의 모습은 농민들의 눈높이에서 농약을 파는 사람 이 아닌 아픈 농작물을 치료해주는 처방사의 역할을 제대로 하는 것을 보여줬다.


농사 잘되는 것이 모두가 잘되는 일

“아무리 사람이 좋다고 해도 오래 아는 사람 이라고 해서 다시 찾아주지는 않죠. 병에 대 한 정확한 진단과 설명이 있어야하고 결국 파 트너쉽 이거든요. 제가 정확한 진단과 판단으 로 농민들에게 도움을 드리면 결국 그게 농사 가 잘되는 거 잖아요. 저는 장사가 잘되고 결 국 그게 돌고 도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추천해서가 아니라 사용해보시고 제품이 좋 으니까 저를 또 믿고 또 찾아주시는 것 아니겠 어요. 진심을 다하면 신뢰는 자연스럽게 생긴 다고 생각합니다.”

김 대표는 자만하지 않는 것이 처음의 농약사 를 시작하며 가졌던 초심을 지킬 수 있는 비 결이라고 말했다. 또한 농약사를 하는 보람이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모두 한마음으로 농사 가 잘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자기 만 잘되려는 마음은 모두가 잘되길 바라는 큰 마음을 이길 수 없다. 앞으로 청양지역을 대 표하는 농약사로서 더욱 성장해 나갈 앞으로 가 더욱 더 기대된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