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조금동두천 12.2℃
  • 구름많음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12.2℃
  • 흐림대전 11.5℃
  • 구름조금대구 15.9℃
  • 맑음울산 16.3℃
  • 구름많음광주 16.3℃
  • 맑음부산 18.9℃
  • 흐림고창 14.0℃
  • 맑음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3.4℃
  • 구름많음보은 10.9℃
  • 흐림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18.2℃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기획1] 저온 다습한 생육환경 좋아하는 노균병과 균핵병

온도 관리와 통풍 관리 철저히 해야

폭염으로 고생스러웠던 지난 여름의 더위가 잊혀 지기도 전에 농사는 추위를 대비해야 한다.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온도차가 심해지면 작물생육에도 나쁜 영향을 미치게 된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시설하우스는 생육 관리를 위해 겨울에도 13~15℃ 이상의 실내온도를 유지하기 때문에 병해충이 서식하기 좋은 조건이 된다.  특히 시설 딸기, 토마토, 오이, 상추 등 겨울철 재배 작물은 외부기온이 평균 10℃ 이하로 떨어지는 초겨울 무렵엔 병해충 방제에 특히 신경써야한다. 대표적인 시설재배 작물 병해충인 노균병과 균핵병은 어떤 병이고 어떤 방제약품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물을 좋아하는 노균병
기온이 낮고 비가 자주 올 때 많이 발생한다. 양파에서는 묘상에서부터 발생하기도 하며 낮은 온도와 높은 습도 조건에서 발생이 심하다.


병 발생이 영향을 주는 환경조건은 병원균의 밀도, 습도 그리고 온도이다. 상대습도가 96% 이상일 때 병원균은 유주자낭을 형성하며, 100%일 때 유주자가 발아하며, 기주식물체 표면에 물기가 2시간 이상 유지되면 기공을 통해 침입하고 10∼17 일 이후 외부 병징이 나타난다.


기온이 10∼15℃이고 다습할 때 많이 발생하며, 질소질 비료를 많이 주거나 부족하여 연약하게 자랄 때 많이 발생한다. 난포자의 형태로 병든 식물의 잔재물이나 균사의 형태로 비늘줄기(인경)에 붙어 서 월동하여 이듬해의 전염원이 된다.


노균병의 병원균은 병원균은 물을 좋아하는 크로미스터계 난균문의 일종으로 분생포자와 난포자를 형성한다. 유주자낭의 크기는 17∼4×29∼82㎛이며, 난포자의 직경은 28∼35㎛이 다. 분생포자의 형성적온은 10∼13℃이며, 발육적온은 15℃ 내외이고 발아적온은 10℃이다. 25℃ 이상에서는 포자형성이 억제되며 절대기생균으로 인공배양이 되지 않고 살아있는 생물체(기주)에서만 기생한다.


주로 잎에 발생하며 꽃대에도 발생된다. 처음에는 타원형의 황백색 병무늬가 생기고 그 표면에 흰색의 곰팡이가 핀다. 이슬이 남아 있을 때 희미한 회색 또는 보라 색 줄무늬 병반위에 보드라운 털 같은 병원균의 균사체가 관찰된다. 병이 진전되면 병든 잎은 말라죽는다. 전신 감염주는 잎에 광택이 없어지고 담황록색으로 변하며 옆으로 구부러지고 생육도 쇠퇴한다. 심하게 발병되면 병든 잎 전체가 말라 죽기도 한다.


방제대책으로는 ▲ 건전한 모종을 이식 ▲ 포장을 청결히 하고 잎에 물방울이 장시간 맺혀 있지 않도록 한다. ▲ 환기를 철저히 하여 과습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비배관리를 철저히 하여 웃자라지 않도록 한다. ▲이병 잔재물은 모두 모아 태우거나 땅속 깊이 매몰한다. ▲ 묘상에서부터 적용약제를 살포하여 전염원의 확산을 막는다.


토양 표면에서 겨울철 보낼 수 있는 균핵병
시설 재배에서 온도가 낮고 습도가 높을 때 다 발생하고 연작할 때, 질소 비료를 다량 시비할 때 피해가 커진다. 잿빛곰팡이 병과 발생 생태가 비슷하다. 병원균의 발육 적온은 20℃ 내외이며 다습 상태를 좋아하고 균핵은 토양 표면에서 겨울철을 보낼 수 있으며 2~5년간 생존이 가능하다. 잎과 열매에 발생하기도 하나 주로 줄기나 곁가지에 발생한다. 병든 부위가 급격히 시들고 점차 황갈색으로 변한다. 병든 부위는 눈처럼 흰 곰팡이 덩어리가 생기며 나중에는 쥐똥 모양의 균핵으로 변하는데 이러한 특징으로 쉽게 진단할 수 있다


상습 발생지는 화본과 작물과 교호로 재배하거나 토양훈증제로 토양 소독을 하고 시설 내 온도를 20℃ 이상으로 유지하며 통풍관리를 철저히 한다. 토양을 깊이 갈아서 균핵을 묻어버리거나 담수해서 죽이도록 한다.   




(주)경농 -  체계처리 통한 단계별 방제약제 선택해야

 스텝1 ‘벨리스플러스’ 입제 /  스텝2  ‘퀸텍’ 액상수화제 스텝3  ‘미리카트’ 액상수화제 

성보화학(주) - 균핵병 예방과 치료를 한번에! ‘선두주자’ 액상수화제

신젠타코리아(주) - 유일한 페닐피롤 계통의 약제 ‘사파이어’ 액상수화제

(주)농협케미컬 - 노균병에 강하다 ‘이슬탄’ 입상수화제 / 폭넓은 대상작물 병해 방제  ‘카디스’ 액상수화제

(주)팜한농 - 민감한 시기에는 안전하고 확실한 ‘만데스’ 액상수화제 / 차원이 다른 프리미엄 보호살균제  ‘젬프로’ 액상수화제

바이엘 크롭사이언스(주) - 노균병 치료에 오래가는 ‘인피니트’ 액상수화제 / 흑색썩음균핵병 전문약제 ‘실바코’ 입제

SG한국삼공(주) - 노균병에 새로운 명품  ‘명작’ 액상수화제 / ​강력한 침투이행력의 새로운 잿빛곰팡이병 전문약 ‘펜피라’ 입상수화제



관련태그

노균병  균핵병  시설채소  시설하우스  시설재배 병해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