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1.0℃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1.4℃
  • 맑음광주 14.3℃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14.6℃
  • 맑음제주 15.6℃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12.6℃
  • 맑음금산 13.4℃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생산비와 노동력 모두 잡는 드론 방제 방제효과 ↑↑↑ 농약 값은 ↓↓↓

농업용 드론의 무한한 가능성, 원예작물 1,000평 10분만에 방제

 

농업의 4차 산업의 핵심 기술로 드론의 역할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대부분 산악지역 인데다가 고도가 높고 장애물이 많아 드론 방제작업이 어렵다는 강원도 지역에서 원예작물 드론 방제로 화제가 되고 있는 평창마루드론 방제단의 나용균 단장이 드론 방제에 장점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농업용 드론 방제가 전국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지만 대부분 수도작 위주로 진행되고 있다. 원예작물의 경우 드론 조종 기술의 정밀한 기술이 요구되며 현재 수도작에 비해 전용 약제도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평창마루드론방제단의 나용균 단장은 2018년부터 원예작물 드론방제에 대한 연구를 시작해 작년 본격적으로 방제단을 설립, 십자화과 뿌리혹병 방제사업을 시작으로 평창지역에서 재배하는 원예작물을 방제하고 있다.
나용균 단장의 방제단이 뿌리혹병에 실시한 방제가 성공해 화제가 됐지만 다른 작물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있었다. 이는 뿌리혹병의 경우 작물이 없는 토양에 살포하지만 작물이 있는 상태에서 방제를 하는 경우 효과도 미지수이고 약해를 우려하는 농가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작년에 경농과 함께 양배추, 대파, 배추, 감자등 대표적인 지역 원예작물의 실증시험포를 운영한 결과 그 우려는 신뢰로 바뀌었다고 한다.  


나용균 단장은 경농과 실증시험포를 운영한 것이 큰 도움이 되었다며 “특히 무룸멘다의 경우 배추의 무름병에 벨스모의 경우 배추의 나방에 좋은 방제 효과를 보여 특히 농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 드론 방제에 대한 농민들의 신뢰감을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기존방제 경우 7종류에서 8종류 농약 사용
드론방제 경우 2가지 정도 혼용 사용

기존 인력으로 살포하는 관행 방제에 비해 시간은 물론 사람이 했다면 족히 4명은 필요했을 작업이 드론 방제라면 1명이면 되기 때문에 인건비가 절약될 뿐만 아니라 농약의 경우에도 여러번 나눠 방제하면 효과가 더 크지만 인건비나 여건이 되지 않아 많게는 7종류에서 8가지 종류의 약을 혼용하여 방제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드론 방제의 경우 원액에 가까운 희석 배수와 2가지 정도의 약물만 혼용하기 때문에 높은 효과로 농약 값도 줄일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농사걱정으로 잠 못 이루는
농민들 마음에 약을 친다는 각오

나용균 단장은 드론 방제가 기술적인 부분만으로는 접근하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방제 사업이 철저히 서비스업이라는 마인드로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일부 드론 방제사들이 농가와 방제 작업을 하며 가르치려는 모습을 종종 봐 왔다면서 “그 밭과 농작물에 대해 누구보다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농민이며 때문에 약을 치는 시기와 그 약제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농민들을 믿고 충분히 소통한 후 최선을 다해 세심하게 의견을 반영하고 농민들의 마음에 약을 친다는 각오로 방제 작업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업에서 드론 사용 활성화 위해서도
의무교육이 필요할 것

이어 “농업용 드론의 경우 작물과 농약에 대한 이해가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며 자칫 잘못하면 농사를 망칠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방제 서비스업을 쉽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농업에서의 드론 사용 활성화를 위해서도 의무교육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수도작에 비해 원예용은 10% 미만으로 드론 방제 등록약제가 턱없이 부족하다며 앞으로 많은 약제 개발도 함께 이루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다양한 지역에서 다양한 작물에 방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농가에 트랙터가 한 대씩 구비되어 잇는 것처럼 드론도 농업에 대중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농업용 드론방제 기술 보급에 앞장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농사의 성공을 좌우하는 것은 7할이 방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드론 방제는 이 두 가지를 모두 해결 할 수 있죠. 원예작물 일반 방제의 경우 1,000평 기준 1시간이지만 드론 방제로는 10분정도면 가능합니다. 적은 노동력으로 단시간에 방제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반 농법 대비 농약 사용량도 줄일 수 있죠. 또한 농약이 필요한 시기에 방제를 할 수 있다는 점은 무엇보다 효율적입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