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6 (화)

  • -동두천 21.0℃
  • -강릉 20.7℃
  • 맑음서울 18.9℃
  • 맑음대전 20.5℃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6.3℃
  • 맑음제주 16.0℃
  • -강화 15.4℃
  • -보은 19.1℃
  • -금산 19.0℃
  • -강진군 19.6℃
  • -경주시 19.1℃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제주 월동무 세계인의 식탁으로

혹독했던 한파 이겨낸 농우바이오 ‘만사형통무’ 수출 길 올라

 

가락시장에서 거래된 월동무 60톤이 미국 수출길에 오른다. 가락시장 도매법인 대아청과㈜(대표이사 박재욱)가 전자경매로 수출업체인 리마글러벌(대표이사 임종세)을 통해 공급을 지원한 물량이다.

 

금년은 50년 만의 강력한 한파로 월동무 작황이 불량한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주요 소비처인 식당, 학교급식 등의 소비량이 줄어들면서 최근 월동무 도매가격이 전년대비 30% 이상 감소하며 산지와 유통인 모두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

 

이에 대아청과는 적정한 품질·가격의 물량을 확보해 해외 수출을 이끌며 국내 월동무 시장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현 상황에서 해외 수출은 물량의 많고 적음을 떠나 그 자체로 고무적이라 볼 수 있다.

 

수출 물량은 제주도 거북농산(대표이사 전재욱)에서 재배되어 전량 농우바이오 품종인 만사형통무로 납품된다. 만사형통무는 추위에 강해 유독 강력한 한파였던 올해에도 우수한 작황을 보이며 품종력을 인정받았다.

 

대아청과는 지난 2월 월동무 20톤을 1차로 미국에 수출하였으며, 추후에도 미국, 캐나다, 싱가포르 외 12개국으로 200톤이 추가 수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이사는 “국내에 공급과잉으로 가격 경쟁이 힘들었던 월동무 시장에 수출 판로가 확보되었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장기화되면서 소비침체가 지속되고 있어 산지와 유통인 모두 어려운 시기이지만, 추후 가격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수출 물량을 늘리는 데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