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7.0℃
  • 흐림서울 20.3℃
  • 흐림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4.7℃
  • 맑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2.3℃
  • 박무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8.9℃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조금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2.7℃
  • 구름조금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원예 탄저병, 한번 발생하면 한 순간에 확산 ‘수습불가’

비 오기 전 예방, 비 온 후 치료제 필수 살포

탄저병은 역병과 더불어 원예작물에 가장 큰 피해를 유발하는 병해이다. 잦은 강우와 습한 환경이 조성되면 탄저병 발생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기상환경과 포장 환경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한다. 탄저병은 원예작물뿐만 아니라, 과수에도 발생하는 주요 병해로 상품성과 수확량 저하에 주요 원인이다.

 

6월 하순부터 탄저병 발생 증가

탄저병은 6월 중하순부터 발생해 장마기와 7~8월 고온다습한 조건에서 급속하게 확대된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탄저병으로 인한 수량 손실은 약 15~6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경제적 손실과 직결된다. 탄저병 병원균은 바람과 빗물 등에 의해 전파되는데, 여름철 강우와 태풍 등으로 빠르게 확대·전염된다. 또한 포자상태로 전이가 되어 포장 내 통풍이 잘 되도록 관리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비오기 전 예방, 비온 후 치료가 중요

탄저병은 포자상태로 잠복하고 있다가 발병 조건이 맞춰지면 초기에는 연녹색의 작은 반점으로 시작해, 점차 둥근무늬로 확대되면서 병반을 나타낸다. 특히, 기상환경에 의해 전염이 심해 비가 오기 전에는 잘 씻겨 내려가지 않는 내우성이 강하고, 예방효과가 우수한 보호살균제를 처리해야 한다. 또한 비가 온 후에는 침투이행성이 있는 제품을 살포해 병의 확대 및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

 

병해 방제에 딱! 탄저병에 딱!

‘탄쟈비상’액상수화제는 스트로빌루린게 계통의 신제품으로 병원균의 포자 발아를 억제하고 미토콘드리아의 호흡을 저해해 병해를 예방한다. 작물체 표면을 덮는 왁스층에 친화성이 높아 약제 대부분이 살포 후 빠르게 왁스층으로 흡수한다. 약제 지속성 및 내우성이 우수하고 방제효과가 장기간 유지된다. 가지부터 포도까지 원예, 과수 전반에 사용이 가능해 넓은 스펙트럼과 예방, 치료효과를 겸비한 살균제로 활용도가 매우 높다.

 

종합살균제의 최고봉! ‘벨리스플러스’

경농의 대표 살균제인 벨리스플러스는 보스칼리드와 피라클로스트로빈 합제로 예방과 치료효과를 동시에 나타내고, 적용 병해의 스펙트럼이 매우 넓다. 탄저병은 물론 겹무늬썩음병, 점무늬낙엽병 등 과수 주요 병해에도 모두 등록되었으며, 잿빛곰팡이병, 녹병, 흑성병에도 등록되어 있어 폭 넓게 사용가능하다. 벨리스플러스는 입상수화제와 액상수화제 2종류로 생산되어 고객의 기호에 맞게 사용할 수 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