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6.6℃
  • 구름많음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26.4℃
  • 흐림대구 23.2℃
  • 울산 20.7℃
  • 흐림광주 25.7℃
  • 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6.5℃
  • 제주 22.5℃
  • 구름조금강화 28.6℃
  • 구름많음보은 25.0℃
  • 흐림금산 23.7℃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고온다습한 여름에 찾아오는 불청객 ‘무름병’

무인항공기 등록된 경농 ‘무룸멘다’로 편리하게

 

장마기 이후 고온다습한 조건이 형성되면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다. 무, 배추에서 많이 발생하는 무름병이다. 무름병은 지제부에서 결구 내부까지 연화·부패시키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병 발생이 시작하면 치료는 거의 불가능하다. 작물에 증상이 육안으로 확인되면 이미 병원균이 식물체 내로 침투해 세포를 괴사시킨 상태로 병 발생 전 전문약제를 활용해 예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발병하면 끝! 예방만이 유일한 방법

무름병은 채소, 과채류, 구근류 등 약 50종의 식물에서 발생한다. 병 발생 초기에는 생기를 잃고, 물에 데친 것 같은 암록색의 반점이 생긴다. 상처부위에서 증상이 점차 확대되고 마지막에는 조직이 크림처럼 변해 악취를 내며 괴사한다. 한 번 발생한 무름병은 고온다습한 조건이 이어지면 병원균의 밀도가 20분에 2배씩 증가하며 기하급수적으로 확대된다. 무름병 병징이 눈에 보인다면 이미 병원균이 식물 조직으로 침투해 세포조직을 괴사시킨 상태다. 특별한 치료법이 없는 병으로 발생 전 예방만이 유일한 방법인데, 장마 직후 고온기인 7월 중순~8월 초에 전문 약제를 미리 처방해야 한다.

 

차별화된 제형의 무름병 특효약 ‘무룸멘다‘

㈜경농에서 사업하는 ‘무룸멘다’유상수화제는 무름병 전문약제로 유상수화제라는 특화된 제형을 적용했다. 유상수화제는 입자의 지름이 수화제보다 40%이상 작은 특징으로, 표면장력이 다른 제품보다 낮아 약제 살포시 작물에 부착성 및 처리 균일도를 높였다. ‘무룸멘다’는 퀴노리논계의 세균병 전문 약제로 무름병 뿐만 아니라 세균점무늬병, 세균구명병 등 세균병해에도 우수한 효과가 입증되었으며, 무, 배추뿐만 아니라 고추, 마늘, 양파, 콩 등에도 등록되어 있다.

 

항공방제 등록! 주산단지 농가들의 호응 높아

‘무룸멘다’유상수화제는 국내 최초로 무름병 항공방제에 등록이 완료되었다. 항공방제에는 반드시 약제의 동시방제 능력과 작물에 대한 안전성, 살포 물리성을 고려해야 하는데, ‘무룸멘다’는 등록이 완료되어 안심하고 사용이 가능하다. ㈜경농 제품개발팀의 양지석 매니저는 “장마 이후 고온기가 지속되면 무름병 발생이 우려되고 발병 추이를 면밀히 살펴 예방약제 처리가 필수”라며, “특히 대면적 재배지의 경우 발생 추이를 점검하는데 어려움이 있는데, 무인항공기를 이용해 사전에 예방한다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무름병 발생을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