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8 (목)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9.6℃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16.3℃
  • 구름많음대구 17.5℃
  • 흐림울산 18.4℃
  • 맑음광주 19.7℃
  • 구름많음부산 20.9℃
  • 맑음고창 18.2℃
  • 구름조금제주 22.4℃
  • 맑음강화 16.6℃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0℃
  • 맑음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4.9℃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축산

전력 사용 많은 여름, 축사 전기 설비 한 번 더 점검

정전 ‧ 화재 위험성 높아…정전 경보기‧자가 발전기 설치 필요

 

농촌진흥청(조재호)은 불볕더위로 전력 사용량이 늘어나는 시기를 맞아 정전과 화재 사고 예방을 위해 축사 전기시설과 배선설비 등을 꼼꼼히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6월 축사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잇따라 발생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전남에서는 닭 축사에서 송풍기 과열로 불이나 병아리 8,000여 마리가 폐사한 사고가 발생했으며, 충북에서는 배전반(두꺼비집)에서 시작된 불이 돈사로 번져 돼지 1,500여 마리가 폐사하기도 했다.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여름철에는 축사 내 냉방기와 환기 시설 사용이 급격하게 늘어난다. 하지만 과도한 전력 사용은 누전 또는 합선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정전이나 화재 사고의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지난해 발생한 축사 화재 399건 가운데 약 74%가 전기적 요인과 부주의에 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기시설은 반드시 인증받은 규격품을 사용하고, 낡은 콘센트와 플러그는 즉시 교체한다. 누전차단기 작동 여부를 점검하고, 가능하다면 불꽃(아크)도 함께 감지하고 차단할 수 있는 아크 겸용 차단기를 설치하는 것이 좋다. 쥐 등이 전선 피복을 훼손하지 못하게 미리 배관 작업을 하고, 훼손된 곳이 없는지 수시로 살핀다.

 

전기기구는 정해진 규격과 용량에 맞게 사용하고 하나의 콘센트에 많은 전기기구가 연결되지 않도록 조치한다. 전선을 비롯한 전기기구 주위에 쌓인 먼지와 거미줄은 주기적으로 없애야 한다. 특히 집중호우가 잦은 시기에는 배전반 부근에 물이 새거나 습기가 생기지 않는지 확인해야 한다. 또한 우리나라 연간 낙뢰의 약 72%가 여름철(6∼8월)에 집중되는 만큼, 피뢰침도 반드시 점검한다.

 

최근 축사에 자동 급이기(먹이통), 환기 시스템 등 자동화 시설이 많이 보급되고 있어 정전으로 동작이 멈추면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정전이 발생할 때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정전 발생을 농장주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경보기를 설치한다.

 

일시적인 정전으로도 큰 피해가 생길 수 있는 무창형 축사(돈사, 계사)의 경우 소요 전력량의 120% 용량의 자가 발전기를 준비한다. 평소 연료 점검과 시험 운전으로 작동 여부를 확인해 정전에 대비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유동조 과장은 “여름철 축사 정전, 화재는 가축 불볕더위 피해를 더 키울 수 있는 만큼 농가에서는 점검 이후에도 한 번 더 확인하는 방법으로 피해를 철저하게 예방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