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2 (금)

  • 맑음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26.2℃
  • 맑음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5.3℃
  • 흐림대구 23.0℃
  • 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5.0℃
  • 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7.9℃
  • 제주 23.6℃
  • 맑음강화 27.6℃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3.7℃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혈액 속 당 조절 가능한 고추 품종 개발

농촌진흥청, 혈당 감소 효과 우수한 잎 전용 고추 ‘원기2호’ 개발
고춧잎의 식품 원료 활용 가능성 제시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고령화 추세에 따라 당뇨병의 사회·경제적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고춧잎에 혈당을 떨어뜨리는 성분이 많은 ‘잎 전용 고추 품종’을 개발하고 채소 섭취를 통해 혈당을 관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당뇨병 치료제 중 하나인 ‘알파글루코시데이즈 인히비터(α-glucosidase inhibitor, AGI)’는 탄수화물을 흡수하는 효소인 알파글루코시데이즈를 막아 혈당이 오르는 것을 억제함으로써 당뇨병, 비만, 과당증 등 성인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역할을 한다.

 

농촌진흥청은 고춧잎에 혈당 상승 억제(AGI) 활성이 높다는 점에서 착안하여 850여 점의 고추 유전자원을 대상으로 혈당 상승 억제(AGI) 활성 분석을 통해 지난 2008년 기존에 있던 고추 품종보다 잎에 혈당 상승 억제(AGI) 활성이 약 4배 높은 ‘원기1호’를 개발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조직배양을 통해서 ‘원기1호’보다 혈당 상승 억제(AGI) 활성이 약 3배 높은 ‘원기2호’를 육성하는 데 성공했다.

 

분석 결과, ‘원기2호’의 혈당 상승 억제(AGI) 활성은 74.8%로 시중에서 판매되는 당뇨병 치료 약인 ‘아카보스(80.2%)’와 큰 차이 없이 혈당 상승 억제(AGI) 활성이 높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원기2호’의 잎 추출물을 통한 활용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당뇨병을 유발한 동물(쥐)에게 8주간 투여한 결과, 공복 혈당, 복강 내 당부하, 당화혈색소, 혈장 인슐린 농도, 혈중 지질 등 11개 지표가 당뇨병을 유발한 뒤 아무것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보다 유의적으로 개선되었음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고춧잎에 기능 성분이 많다는 것을 확인하고 일반 품종보다 기능성이 높은 품종을 개발함으로써, 고춧잎의 식품 원료로의 활용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원기2호’의 잎은 일반 고춧잎처럼 나물이나, 장아찌, 전 등 다양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고, 열매도 일반 풋고추처럼 먹을 수 있다. 재배 방법도 비슷하다. 농촌진흥청은 ‘원기2호’ 고춧잎 생산 기술과 잎 전용 품종에 대한 홍보, 제품 고급화를 위한 포장 방안 등 현장 요청사항을 반영해 지속적으로 관련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 포천에서 ‘원기2호’를 시범 재배하고 있는 김규동 씨는 “기존 품종과 차별화된 품종이 개발돼 반갑다”며 “‘원기2호’가 농가의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우문 채소과장은 “이번에 소개한 잎 전용 고추 ‘원기2호’는 부산물로만 취급되는 고춧잎에 식후 혈당 상승을 억제하는 기능 성분이 풍부한 점에 착안해 개발했다”라며 “앞으로도 기능 성분을 함유한 채소 품종을 개발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원기2호’는 국립종자원에 품종 출원 후 보호 등록을 위한 재배심사를 진행 중이며 보호 등록 전 이른 시기에 보급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민간종묘회사 등에 통상 실시를 추진하고 있다. 관련 연구 결과는 지난해 국제학술지 ‘메타볼라이트(metabolites)’에 실렸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