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6.9℃
  • 흐림강릉 10.5℃
  • 황사서울 17.2℃
  • 흐림대전 12.7℃
  • 황사대구 12.2℃
  • 구름조금울산 12.4℃
  • 흐림광주 13.6℃
  • 구름조금부산 15.1℃
  • 흐림고창 11.1℃
  • 흐림제주 13.9℃
  • 구름많음강화 12.1℃
  • 흐림보은 11.2℃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3.9℃
  • 흐림경주시 11.9℃
  • 구름많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팜한농 제초제 ‘테라도’, 세계 최대 작물보호제 시장 ‘브라질’진출

110억 달러 규모 브라질 시장 노크, 3대 작물 콩·옥수수·커피에 등록
브라질 발판 삼아 중남미 시장 공략 본격화

팜한농(대표 김무용)의 신물질 제초제 ‘테라도(Terrad’or)’가 약 110억 달러 규모의 세계 최대 작물보호제 시장인 브라질에서 신규 제초제로 등록됐다. ‘테라도’는 이번 달에 브라질 내 재배면적 1위 작물인 콩, 2위 옥수수, 3위 커피에 모두 등록돼 내년 하반기부터 시판될 예정이다.

 

팜한농은 지난해 10월 브라질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는 등 중남미 시장 진출을 위해 많은 공을 들여 왔다. 그 결과 자체 개발한 살충제 ‘비스트리플루론(Bistrifluron)’과 제초제 ‘메타미포프(Metamifop)’를 올해 브라질에서 등록시킨 데 이어, 이번에 ‘테라도’까지 등록에 성공했다. 특히 ‘테라도’는 우수한 약효를 인정받아 브라질 작물보호제 평균 등록 기간보다 짧은 5년만에 등록됐다.

 

‘테라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팜한농과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미혜)이 공동으로 개발한 피리미딘다이온계의 새로운 제초제다. 잡초의 엽록소 생성을 억제하고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세포를 파괴하는 작용기작으로 제초효과가 빠르고 강력하다. 또한 내우성이 우수해 비가 내려도 안정적인 제초효과가 유지된다.

 

현지 관계자들은 ‘테라도’가 인축(人畜) 위해성으로 브라질에서 퇴출된 파라콰트(Paraquat)와 저항성 잡초 발생 문제를 안고 있는 글리포세이트(Glyphosate) 등의 기존 제초제를 대체하며 브라질 농업인들에게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팜한농은 ‘테라도’의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해 세계 각국에서 기술 특허와 제품 등록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일본, 중국 등 29개국에서 ‘테라도’ 기술 특허 등록을 완료했고 미국과 캐나다, 호주 등지에서는 원제 및 완제 제품 등록까지 마쳤다. 현재 아르헨티나, 멕시코, 칠레, 콜롬비아, 대만 등 5개국에서 제품 등록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학용 팜한농 해외사업담당은 “세계 최대 농업 국가인 브라질에서 ‘테라도’를 등록한 것을 발판 삼아 주변 국가인 파라과이, 우루과이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테라도’의 브라질 출시가 중남미시장 개척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