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7.5℃
  • 흐림강릉 7.0℃
  • 흐림서울 8.5℃
  • 흐림대전 7.7℃
  • 흐림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1.4℃
  • 광주 6.8℃
  • 구름많음부산 13.0℃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13.2℃
  • 흐림강화 7.7℃
  • 흐림보은 8.0℃
  • 흐림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11.2℃
  • 구름조금거제 11.6℃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키다리병, 마름증상까지 잡아야 원천봉쇄 가능

모판에서도 확실히 잡는 ‘경농팜닥터’

 

‘난공불락’, 키다리병의 비밀

키다리병은 벼 재배농가에서 흔히 발생하는 골칫덩이 병해다. 벼의 키가 비정상적으로 크게 자라다가 결국 말라 죽는 병으로, 우리나라 벼 품종 대부분이 키다리병에 취약하다. 키다리병은 2013년 국내 농가에 1,500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피해를 입히며 한 번 더 주목받았다.

 

키다리병, 키다리증상과 마름증상 모두 유발

키다리병에 감염되면 본답 이식 직후부터 벼의 잎이 담황색이 되고 웃자라서(도장) 초장이 건강한 벼의 2배까지도 길어진다. 키다리병은 종자전염성 병해로, 벼 개화기 도장 후 고사한 주(株) 위에 형성된 병원균의 분생포자가 비산해 병종자(病種子)가 된다. 이후 파종 전 볍씨를 물에 침지할 때 병종자가 섞여 있으면 새로운 감염이 일어난다. 최근 모판에서의 병 발생률이 늘고 본답에서도 꾸준히 발병하며 문제가 계속되고 있다. 이를 효과적으로 방지하기 위해서는 종자 소독이 필수다. 관련 종자 소독제도 많이 출시돼 있다. 하지만 갈수록 저항성 문제가 발생해 더 나은 효과를 가진 종자 소독약을 찾는 농업인들이 많다. 여기에 대한 해결책이 되어줄 연구 결과가 최근 공개됐다. 이 결과에 따르면 키다리병이 벼가 길어지는 키다리증상 외에 마름증상 병원형까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름증상은 도장(웃자람), 분얼 감소, 줄기 마름과 고사 등을 유발한다. 게다가 비율이 키다리증상은 35%인데 비해 마름증상은 65%로 마름증상이 더 높게 관찰됐다. 증식속도와 저항성 발현율도 마름증상이 20% 높았다. 즉, 키다리증상과 마름 증상을 함께 잡아야 하는 것이다.

 

 

‘경농팜닥터’, 마름증상도, 모판에서도 ‘모두 잡는다’

㈜경농의 2024년 신제품 경농팜닥터는키다리병의 키다리증상과 마름증상을 모두 잡아주는 볍씨 소독제다. 또한 모판에서 보다 확실하게 병원균의 확산을 막아 효과가 이앙 후 출수기까지 길게 이어진다. 시험 결과 경농팜닥터 처리구에서 모판부터 본포, 출수기까지 추가적인 키다리병 병원균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 반면 대조군인 일반관행 처리구에서는 종자 내외부의 병원균 사멸효과가 높지 않았다. 모판에서의 키다리병 증상은 어느 정도 억제했지만, 본답 이앙 후의 마름증상이 지속 발생했다. 경농팜닥터는 또한 육묘장, 찬물육묘, 못자리육묘 등 다양한 처리 조건에서도 우수한 약효를 발현한다. 약제의 부착성과 침투성도 뛰어나다. 약제가 깊숙이 침투해 더욱 확실한 효과를 낸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